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19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8.5

재밌어요

5.7

유저평점

[메카 랭킹] 블소 레볼루션, 방어력 최상위권 점령한 역사

안녕하세요.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 메카 랭킹입니다. 이번 주는 방어력 부문 TOP 20 랭커들 중 12명이나 ‘역사’인 점이 눈에 띕니다. 이전까지는 검사, 투사, 권사 등이 주로 차지했었죠. 다만, 랭킹 전반에서의 역사 비율은 감소해 전 직업 순위가 6위까지 내려왔습니다. 직업 내 상위권과 하위권 유저의 격차가 커지는 분위기네요.

▲ 평균 전투력이 크게 하락한 검사와 권사

이어 한주간 직업별 전투력 비교 자료입니다. 검사와 권사의 평균 공격력, 방어력이 눈에 띄게 하락했습니다. 검사는 신규 유저가 늘어났기 때문에 하락한 듯싶군요. 그리고 공격력 부문에서는 소환사의 유저 수가 7명에서 3명으로 절반 이상 줄어든 반면, 평균 공격력은 상당히 증가했습니다.

방어력 부문에서는 권사와 역사의 랭커 수가 크게 줄었습니다. 그에 비해 검사는 17명이나 늘어났죠. 그리고 방어력 면에서 검사, 권사, 암살자, 주술사 등이 크게 하락했습니다.

금주의 공격력 / 방어력 세팅

맘에 안들죵x – 신규 전설인 무간 보패 장착

▲ 새로운 전설 보패 모으는 중

집계 당시 공격력 랭킹 1위 맘에안들죵x님입니다. 장비 세팅은 달라진 점이 없고, 무공패를 ‘숙달의 홍은’으로 장착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새로 나온 전설 보패 ‘무간’을 5세트까지 모았고, 모든 수호신령을 환생한 점이 돋보이는군요.

이든 – 흑신령, 홍련으로 대인 공격력 높이기

▲ 홍련과 흑신령 세트로 대인 공격력 상승

이든님은 빛나는 홍련 4세트와 흑신령 4세트를 장착해 대인 공격력에 힘을 실었습니다. 더불어 무간 보패 4세트를 착용했고, 수호신령 또한 모두 환생한 상태입니다. 무공패는 방어 무시와 치명타 그리고 상대의 최대 체력을 깍는 효과를 챙겨 공격에 더 집중했습니다. 또한, 방어나 피해 감소 보다는 모든 공격을 막기 처리하는 무공패를 쓰거나, 행동제한을 저항하는 무공패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두두둥장 – 대인 공격, 방어 세팅

▲ 크게 바뀌지 않은 세팅

두두둥장님의 장비 세팅은 지난주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보패는 ‘무간’ 5세트까지 모았죠. 수호신령과 무공패에 약간의 변화가 있는데요, 수호신령에서 대사형 도천풍을 특임대 리카로 교체하고 모든 수호신령을 환생했습니다. 무공패는 숙달의 제천에서 숙달의 만류로 바꿨습니다.

빕광 – 천향, 쇄자 세트로 방어력 상승

▲ 천향 세트와 쇄자 세트를 사용하여 방어력 상승

빕광님은 천향과 쇄자 세트가 갖고 있는 피해 상쇄 효과로 방어력을 올리고 특수 옵션으로는 생명력을 챙겼습니다. 보패는 아직 폭주대성 보패를 사용 중입니다. 특이한 점은 수호신령으로 영웅 등급인 호위무사 도천풍을 사용 중인 겁니다. 무공패는 받는 피해량 감소와 상쇄 그리고 행동제한 시간 감소로 세팅했습니다.

금주의 메카 꿀팁

▲ 위에서부터 1번, 2번, 3번

퀴즈가 돌아왔습니다. 3가지 무공을 보여주고 각각 어떤 직업들의 무공인지 맞추는 문제죠. 1번은 격사의 참격, 2번은 기권사의 내공발산, 3번은 역사의 천풍인 것으로 보입니다. 정답을 맞춘 분들에게는 ‘빛나는 정화의 기운’ 300개를 드릴 예정이라고 합니다. ‘빛나는 정화의 기운’은 폭염구릉 주화 상점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해당 이벤트는 7월 11일까지 진행하니 잊지말고 참여하세요.

블레이드 앤 소울 유저 투표

지난주 유저 투표 결과입니다. 신규 수호신령 중 어떤 것을 먼저 뽑는 게 좋을지 투표를 진행했는데요, ‘풍국황제 군마염’의 인기가 제일 많았습니다. 아무래도 획득 경험치 증가의 매력을 포기할 수 없었던 것 같네요. 참고로 ‘패황 신무제’와 ‘건헌맹주 단’은 공동 2등이었습니다.

이제 이번 주 투표 주제를 발표하겠습니다. 이벤트로 열린 폭염구릉은 하루에 단 30분밖에 사냥을 하지 못하는데요, 여러분이 생각하기에 이 30분 동안 어떤 직업의 사냥 효율이 가장 좋을까요? 투표 결과는 다음 주 메카 랭킹 시간에 발표하겠습니다.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은 필수 입력 항목입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