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19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8.5

재밌어요

5.6

유저평점

[블소 레볼루션 문.하.생] 점령전 무패 전설 문파, 유아독존 ‘ALIVE’

넷마블의 무협 MMORPG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에서는 강력한 적과 던전을 공략하기 위해 파티원과 합을 맞추거나, 세력의 일원으로 대규모 전쟁을 즐길 수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건 협력인데요. 관련된 콘텐츠 중 문파는 뜻이 맞는 유저가 모이는 일종의 가족입니다. 한 지붕 아래 모여 함께 활동하다보면, 빠른 육성은 물론 게임을 더 재밌게 즐길 수 있죠.

오늘 소개할 ‘ALIVE’는 블소 레볼루션 초창기부터 화목하고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활동 중인 문파입니다. 자유롭게 게임을 즐기다가도, 힘을 합쳐야할 순간에는 일사분란하게 움직인다고 하네요. 주력 콘텐츠는 던전 공략과 세력전 등 대규모 PVP인데요. 기사를 통해 유아독존의 랭커 문파 ALIVE를 만나보시죠.

ALIVE – 유쾌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 문파

▲ 협력 콘텐츠에서 높은 단합력을 보이는 문파 ‘ALIVE’

ALIVE는 유아독존 서버의 랭커 문파로, 정식 서비스 오픈 당일 창설했습니다. 문파 이름의 뜻은 ‘살아남은 사람들’인데요. 문파원 중 일부가 다른 게임을 즐기다 블소 레볼루션을 시작했기에, ALIVE란 문파명을 지었다고 합니다. 당시 블소 레볼루션 서비스 오픈을 무척 기대했다는군요.

문파의 자랑은 높은 콘텐츠 참여율입니다. 특히, 쟁은 참여를 위해 휴가까지 쓰는 문파원이 있을 정도라네요. 이런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ALIVE는 서버 통합 전부터 점령전 콘텐츠에서 무패를 자랑합니다. 현재는 점령전 랭킹 2위로, 점수를 더 모으면 머지않아 1위 달성도 가능할 전망입니다.

▲ 유쾌한 분위기와 높은 참여도로 강력한 문파를 일궈냈습니다

유쾌하고 자유로운 분위기도 매력적입니다. 다양한 연령층과 스타일의 유저로 구성되어 매일 왁자지껄하죠. 문파원들은 문파 메신저에서 블소 레볼루션을 비롯한 여러 주제의 이야기를 나누며 친목을 다지고 있습니다.

자유로운 분위기지만 던전 공략과 쟁을 즐기는 순간엔 모든 문파원이 하나로 뭉쳐 일사분란하게 움직입니다. 협력 콘텐츠 참여를 독려하는 문화거든요. 이로 인해 점령전이나 쟁, 문파 던전의 경우 평균 30명 이상은 출석합니다. 물론, 문파의 유쾌한 분위기는 그대로인데요. 음성 채팅으로 랩을 하는 유저도 있어 흥미를 돋운답니다.

서버 상위 랭커가 다수 참여한 문파

▲ 높은 문파 명성과 랭킹이 눈길을 끕니다

Q. ALIVE 문파를 간단히 소개해주세요.

A. 블소 레볼루션 초창기에 창립한 문파이며, 서버 내 상위 랭커가 많이 있습니다. ‘플란다스의개’나 ‘시골촌뜨기’, ‘혁린’은 유아독존의 각 직업 최상위권을 다투는 랭커죠. 추가로 서버 최초로 강류시 문파 하우스를 개방했답니다.

Q. 문파원 ‘지진’의 신규 던전 공략이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A. ‘지진’이 옛날 원작 기억을 떠올리며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후 몇몇 문파원과 함께 2시간 38분 19초 동안 갇혀있었죠. 다행히 플란다스의개와 시골촌뜨기 등 문파원의 도움으로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 던전에 갇힌 문파원을 구출한 ‘플란다스의개’

Q. 던전에 오랜 기간 감금되었다니 힘들었을 것 같습니다.

A. 당시 ‘그래, 우린 할 수 있어’라면서 ‘인간백정 – 지진 – 이강한 – 조자룡’으로 구성한 파티가 던전에 입장했죠. 그러나 2시간 37분 후 다른 문파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1명은 컨디션 문제로 파티를 나가고 문파원들이 힘을 합쳐 남은 3명을 극적으로 구출했죠. 그런데 이후에 또 감금 사건이 발생했고, 다시 플란다스의개가 나서서 빠져나왔답니다. (웃음)

Q. 문파원 간 협력이 돈독하다는 느낌이네요. 

A. 그렇습니다. 협력이라면 문파 점령전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ALIVE는 점령전 콘텐츠 업데이트 후 무패를 자랑합니다. 일단 입장권 입찰에 성공하면 필승이죠. 다만, 최근 전면전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점령전에 참여하는 시간을 노려 즉시 전투 문파 전면전을 걸어오는 문파가 있어서입니다. 하지만, 한 콘텐츠에 집중할 수 있게되면 단 한 번도 패배한 적이 없습니다.

역할 분담으로 콘텐츠 전문화

▲ 이강한과 지진은 각각 세력전과 던전 공략을 지휘하는 핵심 인물입니다

ALIVE 문파는 특정 콘텐츠를 전문으로 지휘하는 유저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유저는 기공사 ‘이강한’과 역사 ‘지진’이죠. 각각 점령전의 지휘탑 및 던전 공략을 담당합니다. 이강한은 점령전을 선호하는 유저입니다. 서버 통합 전부터 점령전에서 문파를 승리로 이끌었고, 이에 큰 자부심을 갖고 있죠. 자세한 지휘 노하우는 일급비밀이라 공개할 수 없지만, ‘음성 메신저 필수 참여 및 개인 행동을 하지 말라’고 팁을 남겼습니다.

지진은 ALIVE의 던전 헤딩을 지휘하는 유저입니다. 지난 14일 공식 커뮤니티에 핏빛 상어항과 나선의 미궁 공략을 작성해 주목받았죠. 그리고 인터뷰에서 공략 후기를 밝혔는데요. 해당 공략 작성 후 다른 문파원 ‘인간백정’과 던전에 갇히는 헤프닝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영웅 나선의 미궁 추천 조합과 소환사 평가

▲ 나선의 미궁 공략을 위한 추천 조합입니다. 기공사는 꼭 필수라고 하네요

Q. 신규 던전 공략 시 추천 조합이 있나요?

A. 영웅 나선의 미궁은 위 이미지와 같습니다. 보통 검사와 권사가 1명 씩은 있어야 하며, 기공사는 필수입니다. 다른 직업이 기공사의 딜 사이클을 따라가지 못하죠. 역사의 장점은 장악으로 유리한 공략 위치를 확보하는 겁니다. 단, 항상 장악이 성공하는 건 아니라 주의가 필요합니다.

Q. 공략 시 주의할 요소는 무엇인가요?

A. 어느 정도 전투력이 되면 대부분 무리 없이 공략 가능합니다. 팁이 있다면 보스 공격 시 원을 주시하고 늦지 않게 합격기를 사용하는 거죠. 추가로 몇몇 패턴은 쉽게 피하는 타이밍이 있습니다. 나선의 미궁 네임드 베이도는 하늘에서 우박을 떨어뜨리는데, 회피기 1회 사용 후 발로 뛰면 쉽게 피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그리고 핏빛 상어항 보스 해무진은 ‘칭찬해주지 그 근성’이라는 대사가 들린 후 3초를 세고 회피기를 사용하세요.

Q. 나선의 미궁 공략에서 특히 유용한 장비가 있나요?

A. 오색 무기에 각성 신룡이나 흑신시를 추천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각성 신룡보다는 각성 흑신시가 던전에서 더 유용한 듯싶네요. 보패는 대부분 유저가 백와룡이나 포화란 세트를 쓰다보니 잘 모르겠습니다. 두 보패를 스위칭하는 유저도 있으니까요. 딜이 부족하다면 백와룡, 생존이 걱정된다면 포화란 보패를 착용하세요.

보패와 관련해 추가로 설명하자면, 최근 유저들은 ‘해무진 3 – 나선의 미궁 5’ 세트, 또는 나선의 미궁 8 세트를 선호하는 추세입니다. 다만, 던전 진행이 목적이라면 백와룡이 더 좋습니다.

▲ 던전 공략 시에는 각성 흑신시/신룡과 백와룡 보패를 추천했습니다

Q. 빛나는 영웅~전설 장비의 밸런스 조정 결과는 어떻게 평가하나요?

A. 여전히 오색 무기 메타임은 변함이 없어보입니다. 황산 비무 무기를 보유한 유저도 많은데, 두 무기 중 유지력이 좋은 오색 무기를 사용하는 추세죠. 방어형 전설 무기는 오색 무기보다 성능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Q. 신규 직업 소환사는 어떻게 평가하나요?

A. 아직 연구가 더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아직 특출난 장점이나 활용도를 찾지 못했네요. 그래도 소환수인 고양이와 연계하는 콘셉트 만큼은 잘 잡은 것 같습니다.

ALIVE 문파의 던전 공략 – ‘영웅 나선의 미궁’


▲ 고난도 최신 던전 공략 영상을 직접 확인하세요

끝으로 ALIVE 문파는 던전 공략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공략 대상은 최신 던전 영웅 나선의 미궁으로, 문파의 공략 지휘자 지진이 직접 진행했죠. 나선의 미궁은 강력한 2인조 보스가 등장하며 복잡한 패턴으로 공략 난도가 높습니다. 이에 파티를 2인조로 나누고, 타이밍을 맞춰 동시 격파하는 공략이 인기죠. 앞서 ALIVE 문파가 ‘2탱커 + 기공사’ 조합을 추천한 것도 비슷한 이유인데요. 만약 두 보스의 생명력 차가 벌어지면 원거리 딜러 기공사가 조율하는 방식입니다. 자세한 공략 방법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좋은 게임은 즐거운 게임이라고 생각하는 GM 까막입니다. 언제나 게이머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열정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겠습니다. 콘텐츠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