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19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8.5

재밌어요

5.7

유저평점

[블소 레볼루션 문.하.생] ‘밤그늘’에 녹여낸 일상과 블소 레볼루션

▲ 명경지수 ‘밤그늘’ 문파 정보 (자료: 국민트리 제작)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 문파의 생생한 모습을 전달하는 문.하.생 시간입니다. 명경지수 서버는 기존 동고동락과 낙화유수 인원들이 모인 곳입니다. 서버 통합을 거치며 새 출발한 문파가 여럿 있죠. 오늘의 주인공인 ‘밤그늘’도 그중 하나입니다. 울림이 좋은 ‘밤그늘’은 밤의 기운을 뜻하는 순우리말인데요, 언뜻 보면 쓸쓸해 보이는 단어지만, 밤그늘의 문파 하우스는 오히려 따뜻하고 웃음이 끊이지 않는 화기애애한 곳이었습니다.

‘밤그늘’에 일상과 블소 레볼루션을 녹이다

Q. 문파 소개를 부탁합니다.

▲ 문파 하우스 계단에 옹기종기 모인 밤그늘 문파원 (사진제공: 밤그늘 문파)

A. 반갑습니다, 게임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생활하며 블소 레볼루션과 일상을 공유하는 편안한 문파, ‘밤그늘’입니다!

Q. ‘밤그늘’이란 문파명에 무언가 울림이 있네요.

A. ‘밤의 기운’을 뜻하는 순우리말입니다. 어감이 좋아 발음하기 쉽고, 서버 통합 후 분위기 있는 단어를 찾다가 문파명으로 뽑혔죠. ‘낮엔 열심히 각자의 삶을 살고, 밤엔 활기차게 함께 놀자’라는 의미 부여도 할 수 있겠습니다.

Q. 문파의 좌우명이나 모토가 있나요?

A. ‘모든 일은 즐겁게 하는 것이 제일이다. 재미가 없으면 하지 마라!’입니다. 즐겁자고 하는 게임, 재미있게 하자는 취지입니다.

Q. 밤그늘 문파의 매력은?

▲ 인터뷰 중 파악한 가장 순수한 영혼의 문파장 ‘쿵쿵’ (사진: 국민트리 촬영)

A. 문파원들 모두에게 맑디맑은 순수함이 있습니다. 일명 ‘어른이, 어른애’가 없고, 다들 게임 자체를 즐기지 특별히 따지는 게 없어요. 소모임을 통해 자주 만나는 분들도 있어서 그런지 서로 이해심이 깊고 단합도 잘 되죠. 아울러 일상을 공유하며 함께 즐기기 때문에 문파 채팅방을 보면 게임보다 사는 이야기가 훨씬 많아요. 추가로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라는 말처럼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가짐도 매력이랍니다.

Q. 문파원들이 선호하는 콘텐츠나 플레이 스타일은?

A. 특별히 선호하는 것 없이 누가 건들지만 않는다면 우리끼리 잘 지내며 노는 것 같아요. 하지만, 건들면 가만 안 둡니다! 반드시 갚아줍니다.

Q. 신규 문파원을 모집한다면, 바라는 스타일이 있나요?

A. 미성년자, 너무 어린 분은 받지 않으며, 활발하게 함께 지낼 수 있는 분이면 ‘오케이’입니다.

‘밤그늘’에 오면 던전 매칭 기능이 필요 없다

Q. 밤그늘이 선호하는 점령지가 있나요?

A. 특별히 선호하는 곳은 없고, 입찰되는 대로 하는 편이에요. 점령전을 특별히 많이 챙기진 않습니다.

Q. 신규 시스템, ‘통합 던전 반복 매칭’ 기능을 이용해 보았나요?

▲ 신규 시스템 통합 던전 반복 매칭 (사진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커뮤니티)

A. 거의 모든 던전, 레이드를 문파원과 파티를 짜서 가기 때문에 굳이 사용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Q. 상시 경험치 상승 버프로 제공되는 ‘월드 투지 버프’는 체감되던가요?

A. 솔직히 추가됐는지도 몰랐습니다. (웃음) 어쩐지 경험치 수급이 약간 늘어난 것 같긴 했어요.

Q. 사슬군도는 재밌게 즐기고 있나요?

A. 그럭저럭 즐기고는 있는데 이야기하다 보니 공통으로 나온 팁이 있습니다. 버프를 모으면서 잘 숨어있다가, 몇 명 남지 않았을 때 열심히 싸우는 것이죠. 이거 저만 그런 줄 알았는데 다들 이런 식으로 사슬군도를 플레이하고 있었습니다. (웃음) 그리고 요즘에는 초반에 멍 때리고 잠수하는 캐릭터가 종종 있어 이분들 먼저 파악해서 정리해 놓으면 쏠쏠하다고 하네요.

가장 선호하는 직업은 ‘천도사’

Q. 밤그늘 문파에선 어떤 직업이 가장 인기 있나요?

▲ 밸런스 조정 후에도 여전한 인기의 ‘천도사’ (사진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커뮤니티)

A. 이건 저희만 그런 건 아닐 듯한데요, 요즘 최고 인기를 누리는 ‘천도사’입니다. 일명 ‘손컨’을 선호하는 분들이 많이 없어서 자동 사냥에서 편하고 강한 천도사가 인기네요. 하지만, 특별히 직업 변경을 많이 하진 않았어요. 예전부터 즐겨온 직업을 유지하는 문파원이 많습니다.

Q. 신규 직업 ‘쌍검사’ 반응은 어땠나요?

A. 쌍검사로 처음 직업 변경한 문파원의 상세 후기가 있습니다. 암살자에서 쌍검사로 바꿨는데요, 무적기와 행동 제한 저항이 적어 예고된 다음 패치를 기대하고 있다네요. 물론, 현 상태에서도 1:1 비무에서 충분한 활약이 가능하고, 암살자와 달리 스킬 쿨타임이 아주 빠른 편은 아니라 적절히 사용하면 효율적인 스킬 연계로 이어져 나름의 매력이 있다고 합니다. ‘손컨’을 좋아한다면 쌍검사를 적극 추천할 만하다고 하네요.

근접 직업은 대규모 전쟁 상황에서는 원거리보다 운영이 어려워 활약하기 힘든 태생적인 한계가 있는 듯하지만, 사이드를 돌면서 딜러를 하나하나 잘라내는 플레이를 원한다면 안성맞춤일 것 같습니다.

Q. 밸런스 조정도 이뤄졌습니다. 문파 내 반응은 어떤가요?

A. 아무래도 전설 무공 승급이 이번 밸런스 패치의 큰 골자였습니다. 아직 승급서를 얻은 분이 적어 이렇다 할 반응은 없었네요. 하지만, 효과만 읽어봤을 때 좋아 보여 기대감에 차 있고, 일부 습득한 문파원은 만족감이 좋다고 합니다.

Q. 신규 던전 ‘나류 성지’는 어땠나요?

A. 뭐든 신규 던전은 협동심이 있어야 쉬운 공략이 가능하다고 봅니다. 저희는 항상 문파원과 다니기에 큰 어려움은 없었죠. 기존 던전이나 레이드를 생각한다면 나류 성지의 난이도는 ‘중’ 정도로 봅니다. 기본적인 패턴만 알면 누구나 공략 가능하다고 생각해요.

Q. 밤그늘 문파가 특별히 선호하는 던전이나 레이드가 있나요?

A. ‘소용돌이 사원’입니다. 가장 많은 인원이 모일 수 있어 제일 좋아하는 것 같아요.

Q. 공략한 던전이나 레이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A. 처음 소용돌이 사원을 공략했을 때 시행착오를 약간 겪었던 게 생각납니다. 그리고 많은 분이 매운맛으로 기억하는 ‘비탄의 설옥궁’도 기억에 남아요. 2시간 정도 공략했던 것 같네요.

통합 후 ‘명경지수’ 서버는 꽤 활발한 편

Q. 명경지수는 서버 통합 후 분위기가 어떤가요?

A. 분쟁이 살짝 생기는 걸 보면, 확실히 통합 전보다 약간 날 선 경쟁이 생긴 것 같습니다. 원활한 콘텐츠 진행을 위해 채널을 좀 더 만들어주면 좋을 것 같아요. 무림맹이 우세한 상황이지만 혼천교에서도 힘을 내고 있어요.

Q. 서버의 인기 콘텐츠를 꼽자면?

A. 세력전과 통합 세력전이 핫합니다. 세력전은 아무래도 혼천교의 참여율이 비교적 적긴 한데, 통합 세력전은 모든 세력이 많이 참여해요.

Q. 최근 진행한 블소 레볼루션 이벤트 중 건의 사항이 있다면?

A. 아무래도 혜택이 많은 이벤트가 좋은 기억으로 많이 남는데요, 참여 방식도 중요하다고 봅니다. 이번 캠페인은 결국 ‘홍문진기’를 올리는 건데, 결제 없이는 9단계까지 못 올리다 보니 이런 식으로 제한을 둔 부분이 아쉽습니다.

문파 직책을 내려놓고 모두가 함께 성장!

Q. 오프라인 모임도 즐겨 하나요?

▲ 맛있는 음식과 함께 갖는 소모임 (사진제공: 밤그늘 문파)

A. 서로 근처에 있는 문파원은 꽤 자주 만나는 편입니다만, 모임이 제한된 상태라 많이 모이진 못했죠. 그래도 마음은 늘 옆에 있다고 생각해요. 이젠 꽤 완화돼 자주 볼 것 같으니 다들 기대하고 있습니다.

Q. 문파 운영 비결이나 노하우가 있을까요?

A. 다들 문파장이 고생한다고 말하는데, 사실 문파원 덕분에 성장할 수 있었어요. 문파장뿐만 아니라 본인 의지만 내세우는 문파는 성장할 수 없다고 봅니다. 모두의 의견에 귀 기울이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Q. 밤그늘 문파가 노리는 목표나 비전은?

▲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모인 밤그늘 문파 (사진제공: 밤그늘 문파)

A. 원래 저희는 점령 지역이든 문파 순위든, 어느 것도 노리지 않은 소수 문파였습니다. 하지만, 꾸준히 지금처럼 즐기다 보니 많은 분이 모여 성장했어요. 지금의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특별한 목표를 정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올라갈 거라 생각합니다.

Q. 끝으로 문파원에게 한마디!

▲ 밤그늘 문파장 ‘쿵쿵’ (사진: 국민트리 촬영)

A. 좋은 분들과 인연을 맺어 이만큼 성장했습니다. 문파장이지만, 문파장이란 직책을 떼고 때로는 동생처럼 어떨 때는 형, 오빠처럼 서로 편안한 가족으로 대해 우리가 이렇게 우뚝 올라설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앞으로도 오붓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밤그늘 화이팅!

유저분들이 바라보는 시선에 깊이를 더해, 무엇이든 체험하고 직접 확인하겠습니다. 콘텐츠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은 필수 입력 항목입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