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19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8.5

재밌어요

5.7

유저평점

[공커 위클리] 예상대로 장안의 화제된 블소 레볼루션 신규 직업 ‘궁사’

안녕하세요.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 공커 위클리 시간입니다. 직업 변경권과 궁사가 동시에 출시하면서 유저 다수가 궁사로 직업을 변경한 분위기네요. 색다른 조작감과 화려한 무공이 재밌다는 유저들이 많지만, 자잘한 불편함을 겪는 이들도 있다고 합니다. 이런 요소들을 개선해 달라는 건의 사항이 공식 커뮤니티에 종종 올라오는데요, 어떤 점들이 있는지 잠시 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그리고 궁사가 출시하자마자 무공 DPS를 측정해 분석한 글이 화제가 됐습니다. 추가로 직업별 DPS도 함께 측정해 직업 변경을 고민하는 유저들에게 도움이 됐죠. 그 외 가을맞이 인증 이벤트 등 다양한 소식을 공커 위클리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금주의 공커 이슈

궁사에 대한 각종 건의사항들

▲ 던전을 공략 중인 궁사 (사진: 국민트리 촬영)

궁사의 무공은 높은 계수를 자랑하고, 속도까지 빨라 순간적인 대미지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게다가 거의 모든 스킬이 범위 혹은 여럿을 대상으로 사용하므로 다수와의 전투에서도 강력하죠. 그런데 너무 강력해서일까요? 아쉬운 부분이 조금씩 드러나기도 합니다. 이에 공식 커뮤니티에서는 궁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죠.

일단 현재 궁사의 가장 큰 이슈 중 하나는 자동사냥입니다. 던전 이용 시 맵에 걸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거든요. 이동형 무공 ‘샛바람’과 ‘하늬바람’을 쓸 경우 발생한다는 제보가 나왔습니다. 이에 ‘GM소율’이 빠른 시일 내 개선하겠다는 답변을 남겼죠. 문제가 수정되기 전까진 던전 자동사냥 시 샛바람과 하늬바람을 잠그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 궁사의 맵 끼임 현상에 대한 GM소율의 답변 (사진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커뮤니티)

이슈 질문 & 답변

세력 점수 랭킹 버프로 전투력이 오르나요?

▲ 세력 순위 버프 혜택 (사진: 국민트리 촬영)

다양한 능력치 보너스를 받는 세력 순위 버프는 전투력에 영향을 끼칠까요? 정답은 ‘영향이 없다’입니다. 커뮤니티의 ‘노홍철’님이 각종 순위 달성으로 받는 버프가 전투력에 반영되는지 물었는데요, ‘얍얍얍’님이 버프 표기만 될 뿐 전투력 변동은 없다는 답변을 남겼습니다.

▲ 세력 등급 버프 정보 (사진: 국민트리 촬영)

순위 버프로 인한 전투력 증가는 없지만, 세력 등급 달성으로 얻는 버프의 경우는 다릅니다. 해당 버프는 전투력에 반영되니 전투력을 올리고 싶다면 꾸준한 세력전 참여가 필수랍니다.

화제의 게시글

궁사 무공 및 DPS 분석

▲ 궁사의 필살 무공 정보 (사진: 국민트리 촬영)

공식 커뮤니티의 ‘냥냥킥’님이 공략&노하우 게시판에 올린 궁사 무공 및 DPS 분석이 화제입니다. 해당 글은 압도적으로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많은 유저가 참고하고 있다는 증거겠네요. 아울러 궁사의 DPS 계산은 물론, 타 직업과 비교하여 순위를 매겼습니다. 직업 변경권이 출시한 지금 시기에 가장 필요한 정보가 아닐까 싶군요.

‘냥냥킥’님의 계산에 의해 정리된 DPS 순위는 쿨타임 감소 무공패 1개를 착용한 것을 가정했을 때 ‘역사 – 투사 – 암살자 – 주술사 – 궁사’ 순서로 강합니다. 필살 무공 DPS는 궁사가 중간 순위인 6위를 차지했죠. 자세한 계산 내용과 순위표는 공식 커뮤니티의 공략&노하우 게시판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놓치지 말자! 최신 뉴스

가을맞이 인증 이벤트

▲ 공식 커뮤니티에 가을 정취가 물씬 풍기는 인증이 이어지는 중 (사진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커뮤니티)

가을을 맞아 열린 이벤트 던전에서 인증샷을 찍는 이벤트가 진행 중입니다. ‘라온 밤나무숲’과 ‘단풍정원’에서 스크린샷을 촬영하고, 이벤트 게시판에 올려 응모하는 간단한 행사죠.

‘라온 밤나무숲’ 인증샷은 100명을 추첨해 ‘희귀 무공패 석판’ 4개를, ‘단풍정원’ 인증샷도 역시 100명을 추첨해 ‘무거운 밤나무숲 상자’ 1개를 지급합니다. 전자는 17일, 후자는 10일까지 진행돼 종료 날짜가 다르니 잘 확인해서 늦지 않게 참여하시길 바랍니다.

유저분들이 바라보는 시선에 깊이를 더해, 무엇이든 체험하고 직접 확인하겠습니다. 콘텐츠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은 필수 입력 항목입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