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19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8.5

재밌어요

5.7

유저평점

[공커 위클리] 블소 레볼루션 3주년 기념 영상에서 언급된 두 직업 화제

안녕하세요.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 공커 위클리 시간입니다. 지난 6일 공식 커뮤니티 ‘블소 채널’을 통해 다양한 소식이 담긴 ‘디렉터’S TALK’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내용 중 단연 눈길을 끄는 건 신규 직업 ‘천도사’와 3주년 행사 정보였는데요, 이와 함께 짧게 언급된 ‘블소 레볼루션만의 독자적인 오리지널 직업 추가’가 화제였습니다. 그 외 공식 커뮤니티의 이슈와 신규 코너 ‘너나들이 인터뷰’ 등 새로운 소식으로 꽉 찬 공커 위클리를 확인하세요.

금주의 공커 이슈

3주년 기념 디렉터’S TALK 영상을 통해 다양한 소식 공개!

▲ 블소 레볼루션 게임에서도 볼 수 있는 3주년 영상 소식 (사진: 국민트리 촬영)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디렉터’S TALK’ 영상이 공개됐죠. 총괄 프로듀서 장현진 PD가 직접 등장해 이야기보따리를 풀었습니다. 그동안 개발하면서 생긴 비화부터 신규 직업 ‘천도사’ 정보, 3주년 행사 소식에 이르기까지 많은 내용을 13분 남짓의 영상에 가득 눌러 담았죠. 그중 커뮤니티를 가장 뜨겁게 달군 건 ‘천도사’ 등장과 ‘레볼루션 쿠폰’ 제공 안내였습니다.

▲ 일부 정보만 공개된 레볼 루션 쿠폰 정보 (사진 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커뮤니티)

원작 ‘블레이드&소울’에서 먼저 확인할 수 있는 ‘천도사’ 정보는 그간 많이 알려졌으나, ‘레볼루션 쿠폰’은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죠. 이는 천도사 업데이트 특별 사이트에서 상기 자료와 같이 간략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아울러 영상에서 장현진 PD가 전설 등급 수호령을 ‘진’으로 진화시키거나 무공패 추가 옵션을 선택해 반영하는 등 강력한 혜택을 담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죠.

▲ 짧게 언급된 블소 레볼루션만의 독자적인 오리지널 직업에 관한 소식 (사진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유튜브 갈무리)

아울러 짧게 언급하고 지나간 아주 특별한 소식이 있었는데요, 바로 블소 레볼루션만의 독자적인 오리지널 직업 추가 계획입니다. 내년에 등장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며 영상 속에서 아주 짧게 알려졌죠. 이를 캐치한 일부 유저들은 어떤 직업이 나올지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답니다.

이슈 질문 & 답변

Q. 세력 퀘스트 끝냈는데 세력 변경이 안 됩니다

▲ 게임 가이드에서 볼 수 있는 ‘세력 변경 불가 조건’ (자료 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커뮤니티)

공식 커뮤니티 ‘자룡’ 님은 모든 조건을 충족했는데 세력 변경이 되지 않아 난처해했습니다. 이에 GM소율이 완료하지 않은 세력 퀘스트 중 서브 퀘스트가 있는 건 아닌지 확인하라는 답변을 남겼죠. ‘자룡’ 님의 확인 결과 역시 서브 퀘스트가 문제였고, 잘 해결했다는 후기를 올렸습니다.

공식 커뮤니티 게임 가이드에 있는 세력 변경 불가 조건은 상기 자료와 같습니다. 종종 유저들이 놓치는 대표적인 조건이 바로 세력 퀘스트 중 서브 퀘스트에 대한 부분이죠. 세력 변경을 할 예정이라면 상기 자료를 꼭 참고하세요.

화제의 게시글

‘던전 파괴자’ 칭호 획득 후기

▲ 던전/레이드 카테고리의 최종 칭호 ‘던전 파괴자’ (사진: 국민트리 촬영)

공식 커뮤니티의 ‘o마하o’ 님은 아마 전 서버 최초 ‘던전 파괴자’ 칭호 획득 유저가 아닐까 싶네요. 해당 칭호 업적 조건을 모두 완료한 후 획득 모습을 자유 게시판에 올려 유저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대단하다는 댓글이 줄을 이었죠. 칭호 업데이트 후 각종 칭호와 업적을 클리어해 후기를 공유하던 ‘o마하o’ 님은 ‘던전 파괴자’를 끝으로 쉬엄쉬엄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 과정이 꽤 험난했던 것 같네요.

놓치지 말자! 최신 뉴스

다가오는 3주년 전야제 선물 2탄!

▲ ‘다가오는 3주년 전야제 선물 2탄’ 일정표 (자료출처: 블소 레볼루션 공식 커뮤니티)

3주년 업데이트를 기념해 매일 점심, 저녁 시간에 보상을 지급하는 행사가 시작했죠. 이번에는 매일 같은 보상이지만, 매력적인 선물로 구성되어 있으니 상기 자료를 참고해 지급 날짜와 시간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아무쪼록 모든 보상을 빠지지 않고 모두 획득하세요.

너나들이 인터뷰

‘o마하o’에게 기공사란?

너나들이는 서로 ‘너’, ‘나’ 하고 부르며 터놓고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를 일컫는 순우리말이죠. 뜻풀이처럼, 이번 주 공커 위클리에서 처음 시작하는 신규 코너 ‘너나들이 인터뷰’는 유저와 유저들끼리 궁금했던 점, 듣고 싶은 이야기를 터놓고 물어보고, 답변하는 자리입니다. 그 첫 회 주인공으로는 다양한 콘텐츠 후기 글과 값진 공략 글을 작성해 커뮤니티 화제의 게시글 제조기로 불리는 ‘o마하o’ 님을 초대했습니다.

▲ 팔방미인 무림의 기공사 ‘o마하o’ (사진: 국민트리 촬영)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합니다.

A. 안녕하세요! 팔방미인 서버 무림의 ‘센스’ 문파, ‘o마하o’ 라고 합니다. 너나들이 인터뷰 첫 회를 장식하게 되어 영광입니다.

Q. 오래전부터 기공사 직업을 고집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유가 있을까요?

A. 아무래도 초창기 때부터 애정을 가지고 키운 직업이라는 점이 가장 큽니다. 지금은 단점이 더 많다는 인식이 강하고, 최근 등장하는 신규 직업들이 이직을 부추기기도 하지만, 역시 애정을 뗄 수가 없더라고요. 기공사는 둘째 치고, 누가 봐도 아쉬움이 많아 보이는 ‘소환사’ 역시 꾸준히 하고 계신 분들이 있습니다. 그 외 자신의 직업을 고집하면서 개선 패치가 없더라도 묵묵히 즐기는 분들을 보면 ‘다들 애정이 남다르구나’ 싶어요. 저도 그중 한 명이기에 우리 기공사를 계속 붙잡고 있답니다.

Q. 이번에 소개한 ‘던전 파괴자’ 칭호 획득 과정에서 가장 힘들었던 점을 꼽자면요?

A. 관련 칭호 획득 조건을 보면 ‘마지막 타격 업적’이 가장 까다로워 보이지만, 레이드를 제외한 전설 던전을 모두 혼자 진행해서 쉬웠습니다. 오히려 문제가 됐던 건 전설 던전 입장권 조각 수급이었어요. 마수 토벌전에서 점령전 이벤트까지, 입장권 조각이 나오는 콘텐츠는 빠짐없이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영마상’을 죽지 않고 공략하는 업적에서 문제가 생겼죠.

분명히 숙련자 파티로 준비했는데도 아직 격리 패턴을 완벽히 공략하지 못하는 분들이 있어 여러 번 재시도를 했답니다. 다시 공략하는 부분은 상관없지만, 문제는 입장권 조각이었죠. 레이드는 클리어해도 입장권 조각이 나오지 않기 때문에 재시도하면서 조각이 소모되는 게 뼈아팠어요. 그래도 같이 공략하신 분들이 있었기에 저 또한 ‘던전 파괴자’ 칭호를 획득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 하트를 날리며 화기애애한 인터뷰 현장 (사진: 국민트리 촬영)

Q. 3주년을 맞이한 블소 레볼루션에게 바라는 점이 있다면?

A. 우리의 애정을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각자의 직업뿐만 아니라, 블소 레볼루션에 대한 애정도 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여기서 만난 유저들, 문파원, 즉, 사람끼리의 애정이 게임의 한 부분이 될 정도로 자리 잡았습니다. 저만 그런 게 아닐 거예요. 애정으로 즐기는 우리가 지불하는 돈과 시간이 게임에 재투자 되어 다채로운 즐길 거리가 꾸준히 제공됐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유저가 다양한 불만을 이야기하지만, 결국 그 맥락은 비슷하더라고요. 재밌는 놀 거리로 보답해 준다면 4주년, 5주년, 10주년, 계속해서 함께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PvE 콘텐츠 위주로 많이 늘려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3주년 축하드립니다!

▲ 천하의 ‘o마하o’님도 혜성 무기가 아직 없는 걸 보면 신은 공평한 듯 (사진: 국민트리 촬영)

Q. 다음 주 너나들이 인터뷰 주인공을 지목하고, 그분에게 묻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요?

A. 사생결단 서버 ‘어휴’ 님에게 궁금한 게 있어요. 현재 사생결단 서버 ‘악인’ 문파를 이끌고 있으신데요, 문파장을 하면서 가장 힘든 점이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 ‘어휴’님의 의미심장한 짧은 단말마 (사진: 국민트리 촬영)

‘어휴’님과의 사전 인터뷰 첫마디에서 느껴지는 고뇌가 보이시나요? 그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다음 주 공커 위클리 ‘너나들이 인터뷰’를 기대하세요!

유저분들이 바라보는 시선에 깊이를 더해, 무엇이든 체험하고 직접 확인하겠습니다. 콘텐츠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은 필수 입력 항목입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