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온라인4

온라인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6.8

나쁘지않아요

5.5

유저평점

피파온라인4 전술 공략, 프로게이머 서준열의 ‘4-1-2-1-2’ 포메이션

피파온라인4의 주요 콘텐츠인 공식 경기를 즐기기 위해선 대표팀이 필요하다. 대표팀 구성은 급여 200의 제한이 있기 때문에 초보나 신규 유저들이 팀을 맞추는데에 어려움을 겪는다. 이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국민트리에서는 프로게이머와 챌린지 랭커들에게 포메이션과 스쿼드를 받아 소개하고 있다. 이번 시간에 준비한 건 피파온라인3 챌린저스 우승자 출신, 서준열 선수의 ‘4-1-2-1-2’포메이션이다.

▲ 피파온라인4 프로게이머 서준열의 포메이션과 스쿼드

서준열은 피파온라인4 4-1-2-1-2의 장점을 두터운 중앙으로 설명했다. 또한, 빠른 패스 플레이인 ‘티카타카’가 가능하고, 다양한 공격 루트를 가져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4-1-2-1-2는 중앙에 선수가 많아 빠른 패스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침투하는 두 명의 공격수를 통한 중앙 공격, 중앙 미드필더들을 사이드로 벌려 크로스 플레이도 가능한 포메이션이다. 단, 중앙에 선수들이 밀집돼 사이드 플레이를 막기 힘들고, 상대방도 중앙 밀집 포메이션일 때 차단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

가장 중요한 포지션은 CAM이다. LCM, RCM도 중요하지만 CAM은 투톱에게 찔러주는 패스, 투톱이 침투할 때 수비수를 혼란시키는 역할, 박스까지 끌고 가는 드리블, 중거리 슛 등 다양한 공격 루트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CAM 자리에 추천 선수는 NHD 이브라히모비치다. 스탯에 비해 체감이 부드럽고 몸싸움, 골결정력, 패스가 좋다.”

▲ 피파온라인4 프로게이머 서준열의 개인전술과 참여도

다음은 개인 전술이다. 서준열은 개인전술에서 4-1-2-1-2 포메이션의 약점인 사이드 플레이를 보강하는데 중점을 뒀다. 그리고 풀백에게 ‘공격 시 후방대기’를 걸어두지 않은 게 눈에 띈다.

“개인 전술에서 신경 쓴 부분은 양 풀백의 참여도다. 공격 시 후방대기는 걸어두지 않았다. 중앙 미드필더들을 이용해 사이드 플레이를 한다고 해도 숫자가 부족해 한계가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풀백들의 오버래핑으로 사이드 플레이를 원활하게 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겐 ‘공격 시 후방 대기’를 통해 안정적인 방어를 지시했다.”

마지막으로 팀 전술이다. 서준열은 전개 속도와 공격 패스, 슛에 중점을 두어 공격에 힘을 실었다. 피파온라인4에서 공격적인 팀 전술을 찾는 이라면, 서준열의 설정을 참고하자.

“팀 전술에서 신경 쓴 부분은 전개 속도다. 4-1-2-1-2 포메이션은 선수들이 밀집되어 있는 만큼 빠른 전개를 위해 전개 속도를 72로 높게 잡았다. 공격은 ‘자유로움’으로 설정했다. 이러면 공격에 가담하는 선수들이 교차하고 자리를 이동해 상대를 혼란에 빠트리고 패스 공간이 생긴다.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은 ’12’로 둔 크로스 수치다. 크로스 플레이를 할 때 수치를 높게 잡으면 공격수가 겹치는 현상이 많았다. 이를 막기 위해 크로스 수치를 낮춰 원하는 곳에 크로스를 올리게 했다.”

▲ 피파온라인4 서준열의 팀 전술

※ 서준열이 추천하는 Tip

= 초보자 분들에겐 4-1-2-3 포메이션을 추천한다. 공격이 편하고 수비도 무난한 포메이션이다.

= ‘C’ 등지기 커맨드를 잘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등지기는 네이마르처럼 몸싸움 능력치가 낮은 선수도 스탐에게 공을 잘 뺏기지 않는 커맨드다.

스타2를 사랑하며 RTS, AOS, 스포츠, RPG 등 모든 게임 장르를 좋아합니다. 재밌는 글과 콘텐츠로 여러분을 찾아가겠습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사원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