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전:안타리아의 전쟁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7.2

재밌어요

6.4

유저평점

[창세기전 꿀팁] 부활 서포터, 5성 영웅 ‘제국재상 베라딘’ 공략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에서 파티에 안정감을 더하는 서포터는 빠질 수없는 핵심 포지션이다. 그중에서 ‘제국재상 베라딘’은 강력한 공격력까지 겸비한 최고의 서포터로 꼽힌다. 카슈미르 대회, PVP, PVE 등 모든 콘텐츠에서 빛을 발할 수 있으며 모든 유저가 얻고 싶어하는 선망의 영웅이다. 이에 창세기전 국민트리는 최고의 서포터로 지목된 ‘제국재상 베라딘’ 공략을 준비해 보았다.

강화 효과 제거, 부활이 핵심

베라딘은 강력한 스킬로 적을 압살하는 S급 서포터 영웅이다. 사망한 아군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부활시킬 수 있어 턴제 게임에서 최고의 능력을 보유한 셈이다. 또한, 강력한 공격 능력도 가지고 있는데, 적 전체에게 광역 대미지를 주고 피격 대상의 강화 효과까지 제거한다. 더불어 상대 사망 시 모든 스킬의 쿨타임이 감소해 보다 빠르게 적을 제압할 수 있다.

보석 스킬 효과는 행동을 마치면 스킬 쿨타임이 1턴 감소하는 ‘혼신’, 공격한 대상을 1턴 동안 수면에 빠뜨릴 수 있는 ‘환각’, 곧바로 행동할 수 있는 ‘격분’이 준비되어 있다. 셋 중에서는 ‘격분’을 통해 턴을 먼저 잡고, 상대에게 일격을 가하거나 아군을 부활시키는 걸 추천한다.

▲ 베라딘은 모든 아군을 부활 시킬 수 있다

베라딘의 추천 장비, 방어4 + 체력2

장비 추천에 앞서 베라딘의 스킬을 알아보자. ‘불균형’은 적에게 피해를 주고 피해는 자신이 잃은 체력에 따라 커진다. 대상이 사망하면 자신의 모든 스킬 쿨타임이 2턴 감소한다. ‘세기말’은 적 전체에게 피해를 주고, 모든 강화 효과를 제거한다. 대상에게 걸린 강화 효과가 많을 수록 피해는 더욱 커진다. 핵심이자 패시브 스킬인 ‘재창조’는 아군이 사망하면 모든 아군을 체력 100% 상태로 부활시킨다. 부활한 영웅은 스킬 쿨타임이 모두 초기화되며, 대신 베라딘은 5턴 동안 깊은 수면에 빠진다. 이 스킬은 모든 콘텐츠에서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베라딘의 스킬을 살펴보면 생존이 중요하다는 걸 알 수 있다. 따라서, ‘체력’과 ‘방어’ 장비를 장착하는 게 포인트다. 체력 6세트를 장착해도 상관없으며, 최대한 베라딘 자신의 생존력을 높여 파티의 안정성을 증가시키는 데에 집중하자.

▲ 체력에 기반한 장비를 착용하자

모든 콘텐츠에서 활용 가능한 최고의 딜러 겸 서포터

베라딘은 광역 부활 하나만으로도 모든 콘텐츠에서 활약할 여지가 큰 서포터다. 특히, 상위 유저일수록 힐러를 채용하지 않는 대신 베라딘을 선호한다. 실제로 12월 27일자 기준 카슈미르 1위 랭커의 경우도 베라딘을 기용하고 있다. 요즘에는 힐러 ‘가고일’과 서포터 ‘베라딘’을 동시 기용해 베라딘의 생존력을 높이는 구성도 인기다.

▲ 12월 27일자 기준 카슈미르 랭킹 1위 유저도 베라딘을 기용하고 있다

인생은 솔직하게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사원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