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전:안타리아의 전쟁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7.2

재밌어요

6.7

유저평점

전문가가 왔다!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특수형 영웅 추천

창세기전 시리즈의 최신작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이 10월 25일에 정식 오픈한다. 시리즈를 즐겨온 팬들의 기대가 고조되는 가운데, 정식 오픈 전 게임 속 영웅들의 정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국민트리는 지난 기사에서 다양한 영웅들을 추천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에는 특정한 분야에서 뛰어난 성능을 보이는 영웅들을 정리해 보았다.

※ 지난 기사: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추천 영웅 총정리
※ 지난 기사: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서포터 영웅 추천

부활 능력을 봉인하는 PVP 특화 딜러, ‘디아블로’

▲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디아블로 정보 (더보기)

4성 영웅 ‘디아블로’는 아군은 부활시키고, 적 부활은 차단하는 영웅이다. 추가로 부활은 물론 적의 체력 회복도 저지해 PVP에서 장기전에 돌입하면 상대하기 까다로운 존재다.

디아블로는 딜러 역할을 수행하기에는 대미지가 낮다. 그러나 두 공격 스킬을 통해 대상에게 회복 불가와 부활 불가를 계속해서 부여한다. 그리고 부여된 약화 효과와 비례해 디아블로의 대미지가 크게 상승하기 때문에 부족한 딜을 어느정도 보완할 수 있다. 특히, 디아블로가 적을 처치했을 시 발동하는 패시브 ‘뒤바뀐 운명’이 매우 강력한데, 사망한 아군 1명을 부활시키고 1턴간 무적 효과를 부여해 단숨에 전황을 뒤집을 수 있다.

각종 약화 효과의 전문가 ‘로벨’

▲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로벨 정보 (더보기)

로벨은 다양한 약화 효과를 통해 상대를 압박하는 영웅이다. 회복 방해, 방어력 감소, 기절, 수면, 지속 피해 등 공격적인 약화 효과를 다루는데, 대부분 위협적인 효과를 지녀 PVP에서 두각을 드러낸다.

로벨은 기본 공격으로 체력 회복 불가를, 두 번째 스킬로 방어력 감소를 부여한다. 두 효과 모두 아군의 공격에 도움되며, 2턴 동안 지속돼 위협적이다. 세 번째 스킬이자 패시브인 ‘꼭두각시’는 이런 로벨의 장점을 더욱 눈부시게 만든다. 적을 공격할 때 기절이나 수면, 지속 피해를 랜덤하게 부여하기 때문이다.

강화 효과 제거의 스페셜리스트 ‘카자’

▲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카자 정보 (더보기)

카자는 강화 효과 제거 능력이 탁월한 3성 영웅이다. 그리고 히트 배리어를 다단 히트 공격으로 공략할 수 있으며, 공격 스킬은 적 강화 효과를 제거하거나 훔쳐온다. 다양한 강화 효과를 사용하는 적이나, 고난도 콘텐츠를 공략하는데 도움이 된다.

카자는 좋은 성능의 기본기를 가지고 있다. 1회당 낮은 확률로 대상을 기절시키며, 치명타 발생 시 강화 효과를 제거하는 공격을 2회 가한다. 두 번째 스킬 ‘접수 완료!’ 또한 매력적이다. 적을 3회 공격하고 대상의 강화 효과 1개를 훔쳐 아군 전체에 부여한다. 마지막 ‘상단 지휘’ 스킬은 변수를 창출하는 카자의 꽃이다. 사용 즉시 모든 아군의 행동 턴을 1칸 당기고, 방어력을 올려 파티 조합에 따라 무궁무진한 연계를 만들 수 있다.

회피와 빗맞음 효과 전문 탱커 ‘어새신’

▲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어새신 정보 (더보기)

어새신은 다양한 디버프와 변수를 만드는 능력으로 무장한 3성 영웅이다. 세 개 스킬이 모두 연계되며, 육성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스킬을 통해 이 연계를 더욱 강화할 수 있다. 또한, 스킬 연계가 중요함에도 운영이 어렵지 않아 초보 시절부터 게임에 익숙해진 이후까지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

어새신의 장점은 스킬 연계와 특수 효과를 통한 탱킹이다. 어새신의 기본 공격은 치명타 발생 시 대상의 방어력을 50% 줄여 아군의 딜량 증가에 영향을 준다. 그리고 ‘폭풍의 발톱’은 공격 대상에게 명중률 감소를 부여하고, 성공 시 2턴간 도발을 건다. 명중률이 감소한 적은 빗맞음 효과 발생 확률이 높아지는데, 공격이 빗나가는 순간 어새신은 패시브 스킬 ‘폭풍의 습격’으로 반격하고 확률적으로 추가 턴을 얻어 변수를 만든다.

좋은 게임은 즐거운 게임이라고 생각하는 GM 까막입니다. 언제나 게이머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열정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겠습니다. 콘텐츠기획팀 기자/사원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