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전:안타리아의 전쟁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7.2

재밌어요

6.6

유저평점

[창세기전 꿀팁] 1순위 육성은? 주요 비공정 시설 분석과 추천 업그레이드 순서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에서 전투와 비공정은 ‘바늘과 실’ 같은 존재다. 전투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각 영웅에게 맞는 장비를 제작하고, 육성할 필요가 있다. 이 과정을 원활하게 이루려면 비공정 시설을 업그레이드하고 한정된 재화와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야만 한다. 이에 창세기전 국민트리는 탄탄한 성장의 원동력이 되는 비공정 시설의 효과와 추천 업그레이드 순서를 정리해 보았다.

업그레이드 1순위, 관제실 

관제실은 비공정의 심장이다. 이곳에서는 플레이에 도움되는 비공정 버프와 가속기 종류를 제작할 수 있다. 추가로 관제실을 업그레이드해야 다른 모든 시설을 육성할 수 있으므로, 관제실 업그레이드는 1순위다.

유용한 버프로는 이동 속도, 경험치, 자원 획득량 증가가 있다. 버프 사용 시 8시간 동안 빠른 사냥과 자원 획득량이 증가하니 여유가 된다면 앞서 말한 세 항목은 구입한 후 사냥을 진행하자.

▲ 비공정 버프는 이동 속도, 경험치, 자원 획득량 증가 버프를 추천한다

관제실에서는 다양한 가속 아이템도 제조할 수 있다. 시설 레벨이 증가하면 한 번에 제작하는 아이템 수가 많아 진다. 종류는 영웅 가속, 연구 가속, 시설 가속, 마장기 가속 등이며 진행 중인 아이템 제조를 취소할 시 사용한 자원의 50%만 돌려받을 수 있다. 그리고 제작에 투입된 재료 아이템은 회수할 수 없으니 주의하자.

▲ 자신에게 필요한 가속 아이템을 제조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자원 획득처, 수면실과 자원도크

수면실에서는 전투, 채집에 사용하지 않는 영웅들을 재워 놓고 사이킥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 사이킥 에너지는 영웅 생산량에 의해서 책정되는데, 고레벨 영웅은 더 많은 사이킥 에너지를 생산한다. 그러니 최대치에 맞게 영웅을 레벨업한 후 재워놓는 것이 좋다. 참고로 사이킥 에너지는 감옥의 포로에게서도 획득 가능하다.

▲ 영웅 생산량은 레벨에 영향을 받으므로 영웅을 최대치로 레벨업 시켜두자

자원도크는 엘드와 에딜륨을 생산하는 곳이다. 게임에 접속해 있지 않아도 스스로 채집을 진행해 간간이 들려 모은 자원을 획득하면 된다. 육성 초반에는 엘드가 부족하므로 이쪽 채집 비율을 높게 설정해 놓는 게 좋다. 그리고 육성 후반기에는 장비 강화에 필요한 에딜륨을 100%로 두는 걸 추천한다.

▲ 자원도크에서는 구체적인 채집 비율도 설정할 수 있다

비공정은 내가 지킨다, 방어갑판 

방어갑판은 비공정 방어 전투 시 요격 미사일의 대미지를 늘린다. 방어덱은 유저가 직접 편성할 수 있으며, 현재 비공정 전투는 라운드마다 스킬 쿨타임이 초기화 되지 않은 상태로 진행한다. 그리고 상대는 라운드마다 능력치 -10% 패널티를 받아 방어하는 쪽이 유리한 면이 있다. 그러므로 가장 먼저 전투를 하는 방어덱 1에는 비교적 약한 영웅을 배치해 스킬을 낭비하게 만들자. 이 경우 방어덱 2~3에 배치한 본대가 좀 더 수월하게 적을 상대할 수 있다.

미사일 사일로는 적 비공정 공격에 필요한 미사일을 제작하는 시설이다. 레벨에 따라 미사일 최대 수가 증가하니 알아두자. 미사일은 비공정 내구도를 줄이지만, 영웅들에게 피해를 주지는 않는다. 내구도가 모두 소모된 비공정은 임의의 지역으로 워프되며, 비공정 쉴드를 사용한 상태에서도 미사일은 발사할 수 있다.

▲ 방어덱1 -2 -3으로 올라갈 수록 높은 전투력의 영웅들을 배치하자

1순위 업그레이드 추천 시설, 관제실 – 연구실 – 방어갑판 

시설 가운데 1순위 업그레이드는 무조건 ‘관제실 – 연구실 – 방어갑판’이다. 그리고 2순위로 ‘자원도크’, ‘수면실’, ‘자원창고’, ‘감옥’을 업그레이드해 재화를 모으고,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에 신경쓰자. 나머지 시설의 경우 메인 퀘스트에서 요구하는 시설 레벨까지 올리거나, 특정 시설 업그레이드 시 요구하는 레벨까지만 올려도 무방하다.

▲ 관제실, 연구실, 방어갑판은 1순위로 업그레이드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시설이다

인생은 솔직하게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사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사원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