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 레볼루션

대한민국 게임대상 최우수상 2017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6

나쁘지않아요

7.7

유저평점

지금이 복귀 찬스! 리니지2 레볼루션 2.0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 시행

리니지2 레볼루션 2.0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

13일, 넷마블게임즈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 정식 서비스 1주년과 2.0 업데이트를 기념한 이벤트를 시작했다. 이번 행사는 기념 이벤트 4종에 신규 서버 오픈 혜택까지 추가돼 기존 유저는 물론 신규, 복귀 유저에게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1주년 기념 이벤트는 크게 인게임 재료 수집과 접속, 주사위, 스킬 레벨업 비용 할인으로 나뉜다. 이 가운데 인게임 재료 수집은 결투장이나 요일 던전, 약초 채집 등 게임 활동을 통해 모은 ‘케이크 재료’를 획득하는 행사다. 모은 재료로는 ‘1주년 기념 케이크’를 만들고, 완성된 물품을 이웃에게 전달하면 완료된다.

보상은 케이크 완성과 전달, 두 과정을 수행하면 받는다. 먼저 케이크 제작 시에는 미확인 레시피와 각종 승급석, 선택상자, 강화주문서가 제공된다. 그리고 만든 케이크를 배달하면 장신구 결정체를 손에 넣을 수 있다. 해당 행사는 12월 27일까지 진행하며, 게임 내 ‘웹이벤트’ 메뉴에서 참여할 수 있다. 단, 신규 서버인 ‘데컨’은 이벤트 대상에서 제외됐다.

접속 이벤트는 ‘1주년 기념 성장 부스팅 주간 출석부’란 부제로 진행된다. 2.0 업데이트 적용 후 최대 레벨이 확장돼 레벨업 걱정이 늘어난 유저에게 안성맞춤인 행사다. 27일까지 게임을 이용한 유저는 누적 접속일에 따라 보상을 받는다. 제공 아이템은 S등급 무기/방어구/장신구 선택상자와 축복받은 강화주문서 선택상자, 미확인 결정체 등이다. 출석 보상은 캐릭터당 1회만 수령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리니지2 레볼루션 네로의 주사위 게임 이벤트

▶ 네로의 주사위 게임 이벤트 (출처: 공식 커뮤니티)

주사위 이벤트는 기존에 진행했던 방식과 유사하다. 주간 퀘스트 클리어와 같은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면 포인트를 획득한다. 그리고 100 포인트를 모으면 게임을 시작할 수 있고, 말판이 도달한 칸에 해당하는 보상을 받는다. 이 역시 데컨 서버에서는 진행할 수 없으니 참고하자.

마지막 이벤트는 간단명료하다. 오는 21일까지 스킬 레벨업에 소모되는 아데나 비용이 할인된다. 이때 스킬 포인트는 할인율이 적용되지 않으니 숙지하자.

2.0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는 이 게 끝이 아니다. 신규 서버 데컨 오픈에 맞춰 특별한 혜택이 주어진다. 우선 2017년 1월 31일까지 매일 최초 접속 시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된 월간 접속 보상을 획득한다. 더불어 접속 1분당 포인트를 얻고, 이를 SR등급 특성의 돌을 비롯한 아이템과 교환할 수 있다. 두 이벤트는 데컨뿐만 아니라 다른 서버의 유저들에게도 제공된다.

리니지2 레볼루션 데컨의 여정 이벤트

▶ 데컨의 여정 이벤트 메뉴 화면

‘데컨의 여정 이벤트’도 빼놓을 수 없다. 방식은 기존 여정 콘텐츠와 같고, 미션 수행 시 특정 아이템을 수령한다. 끝으로 신규 서버에서 이벤트 기간(2018년 1월 31일까지)에 최초로 특정 업적을 달성하는 유저에게는 보상을 지급한다. 업적 목록은 최초 레벨 달성, 최초 요새혈/공성혈, 최강 전투력, 클래스별 최강 전투력, 최고 강화 시도 횟수 등이다.

한편, 리니지2 레볼루션은 앞서 언급한 이벤트 외에도 복귀 유저를 위한 풍성한 행사를 준비했다. 2.0 업데이트로 추가된 보물파수꾼을 12월 24일까지 10마리 이상 처치한 이는 추첨을 통해 ‘갤럭시 노트8 레볼루션 스페셜 패키지’를 받을 수 있다.

또한, 내년 1월 31일까지 특정 영지의 필드에서는 경험치가 최대 10배 증가하고, 매일 오후 10시에서 자정까지 아이템 드랍률이 2배 상승한다. 이벤트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공식 커뮤니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리니지2 레볼루션 2.0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 경험치 증가

▶ 빠른 레벨업 찬스를 놓치지 말자

게임메카에서 19금 유머와 각종 드립을 맡고 있는 기자. 왕성한 활동력과 추진력으로 운영을 도맡지만 입도 쉬지 않는 것이 특징. 친해지면 피곤한 타입이라는 평이 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과장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