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스토리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03
온라인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7.3

재밌어요

7.2

유저평점

[메카 랭킹] 메이플스토리 직업순위 7월 2주차, 신규 캐릭터 지분 챙긴 ‘팔라딘’

[메카 랭킹] 메이플스토리 직업순위 7월 2주차, 신규 캐릭터 지분 챙긴 ‘팔라딘’[메카 랭킹] 메이플스토리 직업순위 7월 2주차, 신규 캐릭터 지분 챙긴 ‘팔라딘’

7월의 두 번째 메이플스토리 메카 랭킹입니다. 올 상반기 들어 모험가 전사 직업군 ‘팔라딘’의 점유율이 증가했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감소하던 점유율이 약 6개월 동안 0.14% 포인트나 늘었으며, 순위도 나이트워커, 보우마스터, 블래스터 등을 꺾고 32위까지 올라섰죠.

올 상반기 모든 직업 가운데 9번째로 많은 점유율을 챙긴 ‘팔라딘’
▲ 올 상반기 모든 직업 가운데 9번째로 많은 점유율을 챙긴 ‘팔라딘’

그렇다면 어떤 이유로 팔라딘 지분이 증가한 걸까요? 같은 모험가 전사 직업군인 ‘다크나이트’와 ‘히어로’까지 같이 증가한 것으로 보아 자유 전직의 여파는 아닌 것 같습니다. 원인을 찾기 위해선 작년 12월에 이뤄진 밸런스 조정을 살펴볼 필요가 있는데요. 당시 패치로 5차 스킬 ‘그랜드 크로스’를 시전 중 이동할 수 있게 변경, 피격 대미지 감소량이 50%로 고정, 재사용 대기시간이 180초에서 150초로 감소하는 등 다양한 상향이 이뤄졌습니다.

요약하면, 범위 차이가 커 사용하기 어려웠던 극딜기 ‘그랜드 크로스’를 조금 더 활용하기 쉽게 만들어진 건데요. 스킬 레벨에 구애 없이 감소시켜주는 비례 대미지까지 같아져 기존보다 비교적 안전하게 스킬을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한, 그랜드 크로스는 5초간 작은 십자가 이후 5초간 큰 십자가라는 계단식 형태 딜 그래프를 가지는데요. 기존에는 사용 선 딜레이 존재로 6초 이상 보스에게 타격하지 못하면 오히려 손해인 스킬이었습니다. 하지만, 작은 십자가에서 큰 십자가로 돌입하는 시간이 짧아져 딜과 편의성이 둘 다 증가했죠.

상향 패치로 큰 혜택을 받은 ‘그랜드 크로스’
▲ 상향 패치로 큰 혜택을 받은 ‘그랜드 크로스’

이렇듯 보스 공략 성능이 과할 정도로 크게 상향되다 보니 이미 본 캐릭터를 갖고 있는 유저들이 ‘보스 돌이’ 용도 부 캐릭터로 팔라딘을 육성하기 시작했습니다. 극딜 성능이 저열하다는 기존 단점이 사라졌다는 게 가장 큰 메리트로 작용한 것이죠. 그리고 ‘얼티메이덤 링’과 ‘그랜드 크로스’를 활용한 일명 ‘얼티 팔라’가 유행하면서 더 조명을 받았습니다.

여기에 최근 진행한 GLORY 업데이트도 점유율 증가에 크게 한몫했습니다. 우선, ‘테라버닝+극한돌파’로 레벨 220까지, 그리고 GLORY 성장 개편으로 레벨 220~234까지 경험치가 단축되다 보니 스우 미만 ‘보스 돌이’ 부 캐릭터 육성이 한결 쉬워졌죠. 한 번 레벨을 높여 놓으면 되니, 보스 공략 용도로 강한 생존력과 극딜 능력을 보유한 팔라딘이 떠오른 것입니다.


▲ 레벨 251 팔라딘 ‘누썽’님의 6분 주기 딜사이클 공략 영상


▲ 카오스 벨룸 보스 돌이 팔라딘 유저를 위한 컨트롤 팁

반면, 새롭게 메이플스토리를 시작하는 유저들이 ‘팔라딘’을 선택한 경우는 드물었습니다. 왜냐하면 팔라딘은 레벨 200 이후 사냥 능력이 매우 뒤떨어지기 때문이죠. 기동성이 느리고 이펙트도 수수하며, 충분한 자본이 없다면 큰 재미를 볼 수 없습니다. 게다가 이보다 더 성능 좋고 사냥 능력이 뛰어난 ‘패스파인더’와 ‘아크’가 있는 상황에서 오로지 보스 공략 성능만을 바라보고 팔라딘을 선택하는 유저는 드물 수밖에 없죠.

실제로 팔라딘을 육성 중인 높은 레벨 유저들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지난 국민트리와의 인터뷰 자리에서 엘리시움 월드 레벨 251 팔라딘 ‘누썽’ 님은 “카오스 파풀라투스 이하 보스 돌이를 하는 팔라딘 캐릭터가 늘어난 것 같습니다. 즉, 이미 다른 캐릭터를 육성 중인 유저들이 테라 버닝 이벤트를 활용해 부 캐릭터로 팔라딘을 생성한 것이죠. 작년 업데이트로 딜 성능이 저열하다는 기존 단점이 사라진 게 메리트로 작용했다고 봅니다. 깔끔한 극딜 성능과 입문이 쉬워 보스 공략에 가기 편해진 것도 한몫했을 것이고요”란 의견을 밝혔습니다.

팔라딘 지분 증가에 대한 의견을 밝힌 ‘누썽’님
▲ 팔라딘 지분 증가에 대한 의견을 밝힌 ‘누썽’님

현 상황을 그대로 반영한듯 금주에도 팔라딘은 모든 레벨 구간에서 지분이 소량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본 캐릭터가 아닌 부 캐릭터로 지분을 챙긴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이 오르지는 않을 듯싶네요. 과연 이후 점유율은 또 어떻게 바뀔까요? 추후 통계를 계속 지켜보겠습니다.

메이플스토리 직업별 아이템 추천 및 스킬 트리 공략 바로가기
▲ 메이플스토리 직업별 아이템 추천 및 스킬 트리 공략 바로가기

팔라딘 레벨 200 이후 사냥터 추천

이번 시간에는 레벨 200 이후 팔라딘 추천 사냥터와 팁을 소개하겠습니다. 팔라딘은 Y축 성능이 좋지 않고, 기동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맵의 로프를 자주 잡으며 이동해야 합니다. ‘블래스드 해머’를 사용하고 이동하는 망치 빌드는 히든 포탈 사이에서 몬스터를 가장 많이 스치며 최단 코스로 짜는 것이 중요하죠. 망치가 꺼졌을 때는 ‘블리츠 실드’와 ‘생츄어리’를 몬스터 리젠마다 번갈아 사용해야 더 빠른 사냥이 가능합니다. 추천 사냥터는 아래와 같으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소멸의 여로: 암석의 영토, 세 갈래길1, 동굴 아래쪽
= 츄츄 아일랜드: 오색동산, 폭포 아래, 고래산 초입, 고래산 중턱
= 꿈의 도시 레헬른: 닭이 뛰노는 곳2, 악몽의 시계탑 1~3층
= 신비의 숲 아르카나: 서리와 번개의 숲1, 동굴 아랫길, 다섯 갈래 동굴, 다섯 갈래 동굴 사잇길
= 기억의 늪 모라스: 형님들 구역2, 폐쇄구역, 그날의 트뤼에페2~4
= 태초의 바다 에스페라: 생명이 시작되는 곳7, 거울빛에 물든 바다2, 4, 거울에 비친 빛의 신전2, 4
= 테네브리스 – 문브릿지: 공허의 파도4, 사상의 경계2
= 테네브리스 – 고통의 미궁: 고통의 미궁 중심부7
= 테네브리스 – 리멘: 세계의 눈물 하단


▲ 소멸의 여로 ‘동굴의 동쪽길2’ 사냥 영상


▲ 츄츄 아일랜드 ‘폭포 아래’ 사냥 영상


▲ 츄츄 아일랜드 ‘고래산 중턱’ 사냥 영상


▲ 레헬른 ‘닭이 뛰노는 곳2’ 사냥 영상


▲ 레헬른 ‘악몽의 시계탑 1층’ 사냥 영상


▲ 아르카나 ‘다섯 갈래 동굴 사잇길’ 사냥 영상


▲ 아르카나 ‘동굴 아랫길’ 사냥 영상


▲ 모라스 ‘형님들 구역2’ 사냥 영상


▲ 모라스 ‘폐쇄구역’ 사냥 영상


▲ 모라스 ‘그날의 트뤼에페3’ 사냥 영상


▲ 에스페라 ‘거울빛에 물든 바다4’ 사냥 영상


▲ 에스페라 ‘거울에 비친 빛의 신전 2, 4’ 사냥 영상

지난주 투표 결과: 가장 마음에 드는 GLORY 성장 개편은?

[메카 랭킹] 메이플스토리 직업순위 7월 2주차, 신규 캐릭터 지분 챙긴 ‘팔라딘’

지난주 ‘가장 마음에 드는 GLORY 성장 개편은?’이란 주제로 투표를 진행했었는데요. 역시 더 빠른 레벨업을 위한 개선 사항 ‘220~234레벨 구간 필요 경험치 감소’가 32.6%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테라버닝+한계돌파’로 220을 쉽게 달성한 유저들이 연달아 빠른 레벨업을 할 수 있어 호평이었죠.

다음으론 ‘모험가 링크 스킬 추가’가 21.5%로 2위, ‘링크 스킬 1일 전수 가능 횟수 증가’가 11.1%로 3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낮은 레벨 유저 편의를 위한 ‘1~4차 스킬 마스터 레벨 조정’과 ‘마스터리 북 사용 시 스킬 요구 레벨 삭제’ 등은 득표율이 낮았네요.

금주의 투표: 메이플스토리 월드로 여름 피서를 간다면 어디로?

어느덧 뜨거운 햇살이 가득한 여름이 다가왔습니다. 작년만큼은 아니지만, 요즘도 정말 더운 날씨로 힘든데요. 이럴 때는 시원한 산이나 바다로 여행을 가고 싶습니다. 메이플스토리를 플레이하다 보면 정말 보기만 해도 시원한 맵이 많은데요. 가끔은 이런 곳에 실제로 가보고 싶단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여러분이 메이플스토리 월드 내로 여름 피서를 떠난다면, 어느 곳에 가고 싶으신가요? 의견을 들려주세요. 투표 결과는 다음 주에 공개합니다.

메이플스토리 직업순위 투표하기

메이플스토리 직업순위 국민트리 바로가기 

‘이승범’이라는 이름보다 ‘그란비아’라는 닉네임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인생을 멋지게 살기보다는 재미있게 살고자 합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