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스토리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03
온라인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7.3

재밌어요

7.2

유저평점

[메이플스토리 꿀팁] 아케인 리버 지역 추천 사냥터, ‘소멸의 여로’ 편

메이플스토리에서 200을 넘어 더 높은 레벨까지 높이려면 ‘아케인 리버’ 지역에서 사냥해야 한다. 그런데 너무 많은 사냥터로 이제 해당 지역을 입성한 초보 유저라면 어디서 사냥해야 할지 몰라 고민일 것이다. 이에 메이플스토리 국민트리에서 레벨 200 이후 아케인 리버 지역 추천 사냥터를 하나씩 소개하고자 한다. 이번에 소개할 지역은 ‘소멸의 여로’다. 본문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보자.

사냥터 추천에 앞서, ‘아케인 포스’ 수치 체크는 필수

우선 아케인 리버 지역에서 사냥하려면 ‘아케인 포스’ 수치를 높여야 한다. 해당 수치는 ‘아케인 심볼’ 아이템을 사용해 강화할 수 있다. 그리고 하이퍼 스탯에 포인트를 일정 부분 투자해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것도 좋다. 각 사냥터가 요구하는 아케인 포스보다 수치가 높으면 최대 대미지가 150%까지 상승하며, 받는 피해는 감소한다. 그러니 사냥터에 입장하기 전 본인 아케인 포스 수치를 꼭 확인하자.

사냥터에 진입하기 전, 아케인 포스 수치를 확인하자
▲ 사냥터에 진입하기 전, 아케인 포스 수치를 확인하자
▲ 하이퍼 스탯을 통해 부족한 수치를 보충하는 것도 좋다

망각의 호수 영역

‘망각의 호수’ 영역은 전체적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좋은 사냥터가 부족하다. 하지만, 아직 아케인 포스 수치를 높이기 어려운 초보 유저들이 사냥하기 좋은 지역이 몇 곳 있으니 참고하자. 아케인 포스 요구치는 30이며, 대미지 150% 증가를 위해선 45까지 높일 필요가 있다.

추천 사냥터 위치
▲ ‘망각의 호수’ 영역 추천 사냥터 위치

추천 1. 풍화된 슬픔의 땅
= 몬스터: (레벨 202) 슬픔의 에르다스
= 망각의 호수에서 가장 추천하는 사냥터다. 제일 아래와 위층에 히든 포탈이 있어 층을 내려오면서 스킬을 좌우로 사용해 사냥하면 좋다. 그러나 인기가 많은 만큼 사냥하는 유저 숫자가 많아 버닝이 낮고 자리도 없다.

최상층과 최하층 히든 포탈이 서로 연결돼 있다
▲ 최상층과 최하층 히든 포탈이 서로 연결돼 있다

추천 2. 풍화된 분노의 땅
= 몬스터: (레벨 201) 분노의 에르다스
= ‘풍화된 슬픔의 땅’에 사람이 너무 많다면 ‘풍화된 분노의 땅’을 방문하자. 여기도 사람이 많은 편이라 버닝이 높지 않지만, ‘분노의 에르다스’ 몬스터의 크기가 커 피격 범위가 넓은 편이다. 덕분에 자리를 잡고 사냥하기 좋다.

히든 포탈을 활용해 위층으로 올라갈 수 있다
▲ 히든 포탈을 활용해 위층으로 올라갈 수 있다

추천 3. 풍화된 기쁨과 분노의 땅
= 몬스터: (레벨 201) 분노의 에르다스, (레벨 200) 기쁨의 에르다스
= 풍화된 기쁨과 분노의 땅도 괜찮은 사냥터다. 맵이 상당히 넓은 편이지만, 히든 포탈이 3개나 있고 사람이 적어 버닝 단계가 항상 높게 잡힌다. 기동성이 좋고, 주력 기술 범위가 커 맵을 넓게 점령할 수 있는 직업들에게 추천한다.

지형이 상당히 넓다
▲ 지형이 상당히 넓다

소멸의 화염 지대 영역

소멸의 화염 지대에는 소멸의 여로에서 가장 추천하는 사냥터 ‘화염의 영토’가 있다. 이 밖에도 ‘암석의 영토’나 ‘암석과 화염의 영토’ 등 추천 지역이 많으니 본인 취향에 맞는 사냥터를 찾아보자. 아케인 포스 요구치는 40이며, 대미지 150% 증가를 위해선 60까지 높여야 한다.

'소멸의 화염 지대' 영역 추천 사냥터 위치
▲ ‘소멸의 화염 지대’ 영역 추천 사냥터 위치

추천 1. 화염의 영토
= 몬스터: (레벨 205) 화염의 에르다스
= 소멸의 화염 지대뿐만 아니라 소멸의 여로 전체 지역에서 가장 추천하는 사냥터다. 몬스터 리젠, 경험치, 지형 모든 면에서 최적의 효율을 자랑한다. 지형이 여러 층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최하층과 최상층을 잇는 히든 포탈이 있다. 즉, 위에서 아래로 한 층씩 내려오며 사냥하기 좋다. 단, 잘 알려진 사냥터라 사람이 많다. 버닝도 낮고 자리가 없을 수 있으니 그럴 땐 버닝이 높은 다른 지역을 찾아보자.

소멸의 여로에서 가장 추천하는 사냥터다
▲ 소멸의 여로에서 가장 추천하는 사냥터다

추천 2. 암석과 화염의 영토
= 몬스터: (레벨 205) 화염의 에르다스, (레벨 204) 암석의 에르다스
= 화염의 영토에 자리가 없다면 암석과 화염의 영토에서 사냥하는 걸 추천한다. 화염의 영토와 마찬가지로 몬스터 숫자가 많고, 최상과 최하층을 잇는 히든 포탈이 있다. 사람이 많은 월드가 아니라면 버닝도 항상 높게 잡혀 있어 더 좋다. 단, 지형이 X축으로 넓은 편이고, 층간 거리도 긴 편이라 화염의 영토보단 약간 부족하다.

화염의 영토보단 부족하지만, 버닝이 높다면 고려해보자
▲ 화염의 영토보단 부족하지만, 버닝이 높다면 고려해보자

추천 3. 암석의 영토
= 몬스터: (레벨 204) 암석의 에르다스
= 암석의 영토도 추천할만한 사냥터다. 해당 지역에 있는 몬스터 ‘암석의 에르다스’가 크기가 커 피격 범위가 넓다. 단, 맵이 넓으면서 동시에 히든 포탈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기동성이 느린 캐릭터로 사냥하기엔 부적합하다.

히든 포탈이 없어 기동성이 좋지 않은 캐릭터에겐 추천하지 않는다
▲ 히든 포탈이 없어 기동성이 좋지 않은 캐릭터에겐 추천하지 않는다

추천 4. 영혼의 영토
= 몬스터: (레벨 206) 강인한 영혼의 에르다스
= 몬스터 숫자는 다른 인기 사냥터에 비해 적고 지형도 별로 좋지 않다. 하지만, 맵이 좁은 편이라 가운데 층에서 스킬을 사용하면 위아래 모든 몬스터에게 피해를 줄 수 있어 편한 사냥이 가능하다. 게다가 사람이 없으니 항상 버닝도 높게 잡혀 있는 편이다.

다른 지역보다 좋지 않지만, 편한 사냥이 가능하다
▲ 다른 지역보다 좋지 않지만, 편한 사냥이 가능하다

안식의 동굴

안식의 동굴에는 추천하는 사냥터가 상당히 많다. 대표적으로 ‘동굴 아래쪽’이 있고, 이 외에 ‘동굴의 동쪽길 1, 2, 동굴의 서쪽길 1, 2’도 충분히 추천하는 사냥터다. 더불어 ‘아르마의 은신처, 숨겨진 동굴’ 등 모든 지역 상당히 괜찮으니 추천하는 곳 외에도 본인 만의 사냥터를 한 번 찾아보자. 아케인 포스 요구치는 60이며, 대미지 150% 증가를 위해선 90까지 높일 필요가 있다.

'안식의 동굴' 영역 추천 사냥터 위치
▲ ‘안식의 동굴’ 영역 추천 사냥터 위치

추천 1. 동굴 아래쪽
= 몬스터: (레벨 207) 안식의 에르다스
= 안식의 동굴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사냥터다. 화염의 영토와 마찬가지로 모든 면에서 최적인 곳이다. 일자형에 복층으로 지형이 이루어져 일직선으로 이동하면서 기술을 사용하면 몬스터를 쓸어 담을 수 있다. 더불어 좌측과 우측 끝에 서로를 잇는 히든 포탈까지 있어 이동 경로도 깔끔하다. 그러나 그만큼 유저가 많아 버닝이 낮고 자리도 없다. 만약, 자리가 없다면 다른 대체 사냥터 물색을 권유한다.

일직선으로 이동하며 몬스터를 처치하면 된다
▲ 일직선으로 이동하며 몬스터를 처치하면 된다

추천 2. 동굴의 동쪽길2
= 몬스터: (레벨 207) 안식의 에르다스
= 동굴 아래쪽 못지않은 인기 사냥터다. 우측 끝에 층간 사이가 동굴 아래쪽보다 다소 멀다는 흠이 있다. 그러나 이 외에는 모든 부분이 동굴 아래쪽과 거의 비슷하다. 해당 지역 외에도 동굴의 서쪽길 1, 2와 동굴의 동쪽길 1도 추천 사냥터니, 사람이 적은 곳을 찾아보자.

우측 끝에 층간 사이가 멀다는 게 흠이다
▲ 우측 끝에 층간 사이가 멀다는 게 흠이다

추천 3. 아르마의 은신처
= 몬스터: (레벨 209) 아르마의 부하
= 총 4층으로 이루어진 지형으로 모든 발판이 서로 떨어져 있다. 그래서 텔레포트를 사용하는 마법사 직업군에게 안성맞춤인 사냥터다. 가운데 층에서 연속해 좌우로 텔레포트 하며 스킬을 사용하면 몬스터를 손쉽게 처치할 수 있다.

텔레포트를 가진 마법사 직업군에게 추천하는 지역이다
▲ 텔레포트를 가진 마법사 직업군에게 추천하는 지역이다


▲ 레벨 260 소울마스터 ‘씹씹’님의 소멸의 여로 추천 사냥터 영상


▲ 레벨 260 엔젤릭버스터 ‘연격’님의 소멸의 여로 추천 사냥터 영상


▲ 국민트리 폭업 사냥터 실험 영상

‘이승범’이라는 이름보다 ‘그란비아’라는 닉네임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인생을 멋지게 살기보다는 재미있게 살고자 합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