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스토리

대한민국 게임대상 우수상 2003
온라인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7.3

재밌어요

7.1

유저평점

[메이플스토리 꿀팁] 1코인이라도 더 벌어보자, ‘메이플 펀치킹’ 팁

메이플스토리 17주년 이벤트 중 하나인 ‘메이플 펀치킹’은 10단계에 걸쳐 변화하는 ‘펀치킹 오락기’를 공격하고, 피해량에 따라 최대 120코인을 얻을 수 있는 행사다. 보상은 월드당 하루에 한 번만 수령할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캐릭터로 참여하는 게 중요하다.

물론, 높은 레벨과 좋은 스펙을 가진 유저라면 손쉽게 최대 점수를 획득할 수 있다. 그러나 무자본 초보 유저들에겐 쉬운 일이 아니다.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저들을 위해 관련 팁을 정리했다.

‘메이플 펀치킹’ 이벤트 팁을 알아보자
▲ ‘메이플 펀치킹’ 이벤트 공략

‘메이플 펀치킹’, 입장 전 버프는 필수

캐릭터 스펙이 부족하다면, 각종 스탯이 상승하는 강화 버프를 쓴 후 이벤트에 입장하자. 보스를 공략할 때와 마찬가지로 메이플 펀치킹에서도 버프가 똑같이 적용돼 더 많은 점수 획득을 노릴 수 있다. 무자본 초보 유저도 쉽게 구할 수 있는 강화 수단에 대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자.

※ 지난 꿀팁: [무자본 초보 유저를 위한 스탯 공격력 상승 버프 정리]

펀치킹에 도전하기 전 최대한 많은 버프를 받자
▲ 펀치킹에 도전하기 전 최대한 많은 버프를 받자

우르스 파티 활용도 좋은 방법이다. 우르스를 공략하기 위해 파티를 맺으면 수많은 강화 효과를 받는데, 이는 펀치킹에서도 누릴 수 있다. 그러니 우르스 공략이 끝나자마자 쉬지 말고 바로 펀치킹에게 연달아 도전하자. 그럼 더 많은 점수를 획득할 수 있다. 물론, 우르스 공략 도중 사망한 상태로 끝나면 모든 버프가 사라지니 주의하자.

우르스 파티 버프를 활용하면 좋다
▲ 우르스 파티 버프를 활용하면 좋다

더 많은 코인을 위한 팁, ‘퇴장’을 활용하자

펀치킹 이벤트 맵 첫 입장 시 PC 사양이 낮은 유저일 경우 잠깐 느려짐 현상을 겪게 된다. 1초가 아쉬운 상황에서 이렇게 초반 느려짐 현상과 마주하면 너무 아쉽다. 그럼 해결 방법은 무엇일까? 바로 퇴장 시스템을 활용하는 것이다.

첫 입장 이후 바로 좌측 포탈을 통해 퇴장하자. 그리고 이후 다시 도전하면 초반 느려짐 현상이 확실히 사라진다. 즉, 1초라도 더 오래 도전할 수 있어 그만큼 많은 코인을 획득할 수 있다. 또한, 도전 도중 조작이 매끄럽지 않았거나 기술 사용 순서를 실수해 피해를 많이 주지 못했다면, ‘다시 도전한다’ 메뉴를 선택하자. 보상을 이미 받았더라도 그날 기록을 갱신하면 차이만큼 코인을 더 받을 수 있다.

해당 포탈로 나갔다가 다시 입장하면 느려짐 현상이 사라진다
▲ 해당 포탈로 나갔다가 다시 입장하면 느려짐 현상이 사라진다
이미 보상을 받았어도 다시 도전해 기록을 갱신하면 차이만큼 코인이 더 주어진다
▲ 이미 보상을 받았어도 다시 도전해 기록을 갱신하면 차이만큼 코인이 더 주어진다

‘방어율 무시‘와 ’보스 공격력‘을 높이자

펀치킹 오락기는 ‘보스 몬스터’ 취급이라 ‘방어율 무시’, ‘보스 공격력’을 높이면 더 많은 피해를 줄 수 있다. 그리고 초반 단계에는 방어율이 낮지만, 껨디부터는 방어율 150~250%, 웡키는 300%나 된다. 그래서 방어율 무시도 실 수치로 93~96% 수준까지 맞춰야 좋다. 두 수치가 증가함에 따라 상승하는 피해는 매우 크니 링크 스킬이나 유니온 공격대 등을 활용해 꼭 높이자.

마지막으로 8단계 껨디는 220레벨, 9단계 껨디는 240레벨, 10단계 웡키는 260레벨이다. 이 때문에 레벨 반감을 받는 낮은 레벨 유저는 아무리 스펙을 높여도 피해를 주기 힘들다. 본 월드 기준으로 10레벨 차이는 대미지가 75%, 20레벨 이하는 50% 감소한다. 그러니 레벨이 낮은 유저라면 9단계 껨디를 격파할 수 있는 수준까지만 스펙 업그레이드를 노려보자. 비약 섭취나 기타 자본을 들여 아무리 속성을 높여도 레벨이 낮으면 10단계 웡키를 처치하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 펀치킹 오락기는 후반부에 레벨과 방어율이 매우 높아진다
‘이승범’이라는 이름보다 ‘그란비아’라는 닉네임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인생을 멋지게 살기보다는 재미있게 살고자 합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