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빅데이터 게임순위] 3월 1주차, 변화 시작한 부문별 TOP 3 경쟁 구도

게임할 땐! 국민트리’의 2021년 3월 1주차 빅데이터 게임순위입니다. 국민트리는 매주 네이버와 구글을 비롯한 포털 사이트의 검색 빅데이터로 게임 순위를 제공합니다. 이번 주에는 게이머들이 어떤 게임의 정보를 많이 찾아보았는지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모바일 – ‘로블록스’ 3위 탈환

주간 빅데이터 게임순위 2021년 3월 1주차 모바일 TOP 10
▲ 2021년 3월 1주차, 빅데이터 게임순위 모바일 TOP 10

안녕하세요. 2021년 3월 1주차 빅데이터 게임순위 시간입니다. 먼저 모바일게임 검색량 차트를 알아보죠. 3위 경쟁이 점점 심화되고 있습니다. 최근 한 달 동안 ‘리니지M’과 ‘로블록스’, ‘세븐나이츠2’의 순위 다툼이 치열했던 가운데 이번 주 ‘로블록스’가 3위를 탈환했죠. 기세에 밀린 ‘리니지M’은 5위로, ‘세븐나이츠2’도 한 계단 순위를 올리며 4위를 차지했습니다.

‘로블록스’의 순위 상승은 어느 정도 예견되었던 일입니다. 2주 전부터 검색량이 오르기 시작했고, 2월 4주차엔 ‘세븐나이츠2’를 추월했죠. 그리고 ‘리니지M’의 업데이트 영향력이 감소하자 기회를 놓치지 않고 위치를 올렸습니다.

그 결과 3위 경쟁 구도가 전과 비교해 상당히 변했습니다. ‘로블록스’는 안정적인 위치를 확보했으며, ‘세븐나이츠2’는 5위와의 거리를 제법 벌려 놓았죠. 그리고 검색량이 줄어든 ‘리니지M’은 ‘바람의나라: 연’의 추격을 걱정해야 할 위치에 놓였습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세 게임의 수치가 비슷했다는 걸 생각하면 움직임이 컸던 셈이죠.

아울러 TOP 3에도 심상치 않은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1위 ‘쿠키런: 킹덤’과 2위 ‘그랑사가’의 세부 수치가 감소세로 접어든 건데요. 출시 후 줄곧 상승해온 기세에 제동이 걸렸다는 건 분명히 신경 쓰이는 일입니다. 과거 오픈 이슈가 빠졌을 때 순위가 급락한 기존 타이틀이 제법 있기 때문이죠. 어쩌면 금주의 이 변화가 모바일게임 TOP 3 구도 교체의 시발점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쿠키런: 킹덤’과 ‘그랑사가’가 바로 다음 주에 ‘로블록스’ 혹은 다른 타이틀에게 순위를 내줄 가능성은 낮습니다. 아직 검색량 차이가 2배 이상 나는 상황이고, 6위 이하 게임은 움직임이 지지부진하거든요. 게다가 대작이라고 할 만한 타이틀의 정식 출시도 당분간 없는 상황입니다. 하강 곡선을 완만하게 지킬 수만 있다면, 적어도 수 주 동안은 현재의 위치를 유지할 듯싶네요.

상술한 최상위권의 변화를 제외하면, 모바일게임 차트는 잠잠했습니다. 그나마 10위권 밖에서 제법 눈에 띄는 게임이 하나 있는데요. 바로 ‘검은사막 모바일’입니다. 3주년을 맞이한 대규모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시작해 검색량과 순위 모두 크게 올랐죠. 신규 클래스와 대양 유르 해역 오픈, 콘텐츠 추가 및 변경 등 풍성한 내용이 담겨 주목도가 상당합니다. 현재의 분위기를 유지한다면 TOP 10 진입도 충분히 노려볼 수 있겠군요.

온라인 – 제2의 도약 나선 ‘로스트아크’

▲ 2021년 3월 1주차, 빅데이터 게임순위 온라인 TOP 10

이번 주 온라인게임 부문에 놀라운 상승세가 감지되었습니다. 주인공은 ‘로스트아크’로, 일주일 만에 검색량이 폭증해 단숨에 5계단이나 순위를 올렸죠. 게임별 지지층이 두껍고, 변화가 적은 온라인게임에서 좀처럼 나오지 않는 일입니다.

‘로스트아크’의 수치 상승 요인은 여러 가지입니다. 먼저 지난 2월 24일 업데이트한 신규 레이드가 있죠. 그 전에 추가한 레이드가 호평을 받았고, 이번 역시 좋은 반응이 주를 이룹니다. 업데이트 날을 기점으로 게임 점유율, 사용량 모두 증가하는 모습이 나왔죠.

게다가 최근 게임들의 확률 문제가 대두되자 그로 인한 반사 이익을 보고 있습니다. ‘로스트아크’의 확률형 과금 모델은 상대적으로 적고, 영향력도 낮은 편인데요. 이에 기존에 다른 게임을 즐기다가 이탈한 유저들이 대체작으로 ‘로스트아크’를 선택하고 있습니다. 덕분에 ‘로스트아크’는 오랜만에 서버 대기열이 발생하는 등 중흥기를 맞이한 분위기죠.

현재 ‘로스트아크’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한 각종 커뮤니티에선 신규 유저들의 문의와 기존 유저들의 답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게임 내 채팅창 역시 과거 오픈 시기만큼 활발해졌죠. 여기에 업데이트와 이벤트까지 더해졌고, 이전에 나온 운영진에 대한 호평이 재발굴되어 신규는 물론 복귀 유저 역시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이처럼 좋은 분위기를 맞이한 ‘로스트아크’지만, 방문 규모가 커진 만큼 고려할 과제들이 있습니다. 앞서 언급한 서버 대기열 그리고 유입된 게이머와 기존 유저를 아우르는 운영 등이 대표적이죠. 현재의 흐름은 분명 긍정적입니다. 다만, 지금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나올 수 있는 문제들을 미리 대비해야 제2의 도약이 완성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편, 10위권 밖에선 ‘디아블로3’와 ‘디아블로2’의 위치가 나란히 상승했습니다. 얼마 전 블리즈컨라인에서 공개된 소식이 영향을 미친 듯싶군요. ‘디아블로2’는 레저렉션이, ‘디아블로3’는 새 테스트가 검색량 상승 요인으로 풀이됩니다.

스팀 – 최상위권 위협하는 ‘발하임’

▲ 2021년 3월 1주차, 빅데이터 게임순위 스팀 TOP 10

올해 2월 앞서 해보기를 시작한 ‘발하임’이 기존 스팀 인기작들을 제치고 3위를 차지했습니다. 최근 수 주 동안 ‘어몽 어스 – 배틀그라운드 – 스타듀밸리’가 장기집권 구도를 형성했는데요. 신작 돌풍이 이를 타파했습니다.

‘발하임’의 검색량 상승세는 꽤 매섭습니다. ‘스타듀밸리’를 제친 것에 그치지 않고, 부동의 1, 2위 게임마저 위협하고 있죠. 격차는 아직 제법 나지만, 현재 분위기를 고려하면 안심할 순 없는 상황입니다. 작년 말부터 ‘모태솔로’를 비롯한 새 타이틀의 도전을 모두 뿌리친 바 있는데, 이번에도 루키의 약진을 막아낼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추가로 또 다른 생존 게임 하나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카카오게임즈와 리얼리티매직이 함께하는 ‘디스테라’죠. 건설과 제작 등 크래프팅 시스템과 슈팅 액션을 언리얼 엔진4로 구현한 멀티플레이 생존 게임입니다. 해당 장르에 익숙한 이는 물론, 초보 이용자도 쉽게 적응할 수 있는 대중적인 재미 제공을 목표로 개발 중이죠.

이런 ‘디스테라’는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글로벌 알파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여러 국가 가운데 한국은 8일까지 테스터를 모집할 예정이죠. 이번 알파 테스트는 아직 개발 초기인 게임을 유저들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한 첫 시도인데요. 새로운 생존 게임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사전예약 – 엔씨소프트 신작 3종 TOP 3 석권

▲ 2021년 3월 1주차, 빅데이터 게임순위 사전예약 TOP 10

사전예약 랭킹 TOP 3를 엔씨소프트의 모바일게임이 장악했습니다. ‘블레이드&소울2’, ‘트릭스터M’, ‘프로야구 H3’이며, 전자의 둘은 이미 최상위권을 차지한 바 있죠. 이 반열에 ‘프로야구 H3’가 합류하며 기대작으로 떠올랐습니다.

이 가운데 ‘트릭스터M’은 얼마 전 출시일을 공개했습니다. 오픈 일정은 오는 3월 26일 0시이며, 엔씨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에서 즐길 수 있죠. 이와 함께 게임은 스페셜 보상 투표 이벤트를 시작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고, 마련한 항목 중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아이템 2종을 출시 때 지급할 계획이니 참고하세요.

그 밖에 ‘DK모바일’과 ‘앨리스클로젯’을 비롯한 게임들이 정식 서비스로 차트에서 빠진 ‘삼국지 전략판’, ‘크레센트’의 자리를 채웠습니다. 여기서 ‘앨리스클로젯’은 지난 3일 국내에 정식 출시했는데요. 사전예약자 150만 명을 유치한 바 있어 오픈 초반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다음 주 모바일게임 부문 첫 성적표가 어느 정도일지 궁금하군요.

그리고 ‘DK모바일’은 15일부터 19일까지 5일간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이번 테스트에선 ‘DK모바일’의 캐릭터 5종을 모두 플레이할 수 있으며, 감옥시스템과 인터 서버 공성전 등 주요 콘텐츠를 모두 공개합니다. 아마도 정식 서비스 전 마지막 담금질이 아닐까 싶네요.

1컷으로 보는 ‘게임 만평’

블리즈컨은 세계 최대 게임 행사 중 하나입니다. 단일 게임사가 개최하는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웬만한 종합 게임쇼 이상의 관심도와 인지도를 자랑했’었’죠. 과거형인 이유는 언젠가부터 블리즈컨의 위상이 예전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정확히는 ‘디아블로 이모탈’을 공개한 2018년에 최저점을 찍었죠. 그나마 2019년엔 ‘디아블로4’로 체면치레를 했고, 2020년을 뛰어넘어 지난 2월 20일 연 블리즈컨라인은 대형 발표로 이런 분위기를 쇄신할 타이밍이었습니다.

기대했던 대형 발표는 있었습니다. 네팔렘들이 애타게 기다린 ‘디아블로2 리마스터’, 일명 레저렉션을 공개했거든요. 시대를 막론하고 수많은 사람이 즐기는 명작인 만큼 많은 팬의 환호를 한 몸에 받았습니다.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가 해당 영상에 남긴 ‘와… 백파더 접어야겠네’ 댓글이 발표를 본 올드게이머들의 심정을 대변하죠.

하지만, ‘디아블로2 레저렉션’의 흥분을 가라앉히고 본 블리즈컨라인은 어딘가 아쉬움이 남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새 얼굴은 레저렉션을 빼면 블리자드 고전 게임 묶음인 ‘아케이드 콜레션’ 정도가 전부이기 때문이죠. 새 정보 역시 ‘디아블로4’와 ‘오버워치2’, ‘하스스톤’ 등 기존 게임에 몰려 있었습니다. 반갑긴 하나 어째 다 아는 얼굴들이죠. 신규 IP 정도를 기대한 건 아니지만, 새로운 얼굴이 없습니다.

블리즈컨은 앞으로 블리자드를 이끌 새 동력원을 소개하는 자리입니다. 앞서 언급한 게임들은 분명 그 자격이 충분하죠. 그러나 과거에 머물러 있다는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습니다. 중고 신인은 분명 단기적으론 효과적이나, 장기적으로 보면 그다지 좋은 모습은 아니죠.

올해 블리즈컨라인에 대한 게이머들의 반응은 ‘디아블로2 레저렉션’에 쏠렸습니다. 이 게임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압도적이죠. 그만큼 다른 타이틀의 주목도가 떨어졌다고 볼 수 있으며, 일각에선 신작 없이 구작에만 집중한 블리자드의 행보를 비판하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이에 블리자드 수석 부사장 겸 공동 설립자인 앨런 애드햄은 임원 인터뷰에서 “지금은 어느 때보다 많은 프로젝트가 준비 중이다. 새로운 게임과 IP를 계속해서 준비할 것”이라고 한 후 “이제 리마스터할 게임이 더는 없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죠. 제이 알렌 브렉 대표 역시 “블리자드의 방침이 ‘향수를 자극하는 게임을 만든다’로 변한 건 아니다. 대다수 개발진은 새로운 게임, 확장팩, 콘텐츠를 준비하는 데 여념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즉, 이번의 클래식 위주 발표는 단순히 시기상 맞물렸을 뿐이라는 거죠.

올해 블리즈컨라인에서 나온 약속들은 모두 믿고 싶습니다. ‘디아블로2 레저렉션’은 ‘깐포지드’와 달리 기대에 부응하는 완성도로 나오고, 모두를 설레게 할 새 얼굴을 차근차근 개발해 내년쯤 선보이는 것 등이죠. 과연 블리자드는 이런 믿음에 부응할 수 있을까요?

더 넓고 깊게 보고, 분석한 결과를 게이머분들에게 전해 드리겠습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팀장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은 필수 입력 항목입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