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플리퍼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8.7

재밌어요

9.4

유저평점

[월드 플리퍼 꿀팁] 첫 5성 캐릭터로는 ‘클라리스’와 ‘베론’이 제격!

카카오게임즈의 신작 ‘월드 플리퍼’가 오랜 기다림 끝에 정식 오픈했다. 월드 플리퍼는 핀볼과 캐릭터 수집형 RPG를 조합한 독특한 장르로 주목받았으며, 정식 오픈 시기에 가장 주목받는 정보는 단연 가장 먼저 획득할 5성 캐릭터다. 월드 플리퍼는 파티 조합이 중요한데, 특히 ‘초반에 파티를 꾸리기 유용한 캐릭터’의 우선도가 높은 편이다. 이에 캐릭터 우선순위를 갈무리했으며, 링크를 통해 파티 구성과 사용법을 확인하자.

첫 캐릭터로는 ‘클라리스 & 베론’이 제격

▲ 화속성 관통 파티의 리더 메인으로 활약 (사진: 국민트리 제작)
▲ 범용성은 베론이 더 높아, 어려 파티에 쓸 수 있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원활한 게임 진행을 위한 첫 목표는 ‘초반에 파티를 꾸리기 유용한 캐릭터’를 얻는 것이다. 참고로 오픈 초기에 가장 유용한 파티는 ‘화속성 관통 파티’다. 불 속성 캐릭터와 관통 효과를 활용한 구성이며, 범용성이 뛰어나 메인 스토리 진행에 큰 도움이 된다.

자연스럽게 화속성 관통 파티의 핵심 캐릭터인 ‘클라리스’와 ‘베론’은 오픈 초기 최우선 영입해야 할 캐릭터로 꼽힌다. 암속성 캐릭터 베론을 왜 화속성 파티에 채용하는지 의아할 수 있는데, 속성을 무시하고 쓸 만큼 고성능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후술할 ‘샤스스’를 제외하면 최고 티어 캐릭터이고, 화속성 관통 파티의 심장인 클라리스를 보조하는 역할이다. 주로 리더 자리인 1번의 서브 슬롯에 배치한다.

▲ ‘진’ 이외의 캐릭터는 대체 불가 (사진: 국민트리 제작)

리더 메인 슬롯은 클라리스가 고정이다. 파티의 화속성 딜량을 끌어올리고 광역딜로 필드를 정리한다. 남은 자리는 위 이미지와 같은 구성으로 파티를 꾸리면 된다. 추가로 3번 서브 자리에 뇌속성 3성 ‘샤스스’라는 캐릭터가 보이는데, 리더 보조에 특화한 서포터다. 숙련 유저 사이에서 6성으로 평가받으니, 초반 뽑기에서 획득하면 기립 박수를 한 번 해주고 냉큼 파티에 편성하면 된다.

※ 이전 기사로 보는 캐릭터, 파티 공략

– 화속성 관통 파티 공략 (기사 링크)

이 캐릭터를 수집했다면 이륙해도 OK

▲ 이 캐릭터라면 바로 게임을 시작해도 좋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다음은 당첨 캐릭터다. 클라리스와 베론을 뽑지 못했으나, 이 캐릭터들을 뽑았다면 충분히 편한 진행이 가능하다. 한 번 뽑아두면 두고두고 쓸 수 있고,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성능이 상승하기도 한다.

먼저 ‘필리아’는 풍속성 파티의 핵심 캐릭터이자 유용한 힐러다. 현재 해외 서버 기준으로도 대체제가 없다는 평이니, 일단 얻어둔다면 풍 속성 파티를 꾸릴 때 한시름 덜었다고 생각해도 된다. 모든 참전자의 HP를 치료하고, 최대 HP를 높여 안정성을 더한다. 그리고 파티원의 HP가 60% 이하로 감소하면 한 번만 HP를 30% 회복해 슈퍼 세이브에도 능하다.

‘실티’는 풍속성의 딜링을 담당한다. 사용 난도는 제법 까다로운데, 10 콤보 이상을 유지하면서 최대한 콤보를 높여야 제 성능을 발휘한다. 배치는 리더 자리인 1번 메인 슬롯이며, 조작이 너무 어렵다면 4성의 ‘소우시로우’로 대체하는 것을 추천한다.

▲ ‘네프팀’ 등 일부 캐릭터는 캐릭터는 본격적인 육성 단계에서 활용도가 상승한다 (출처: 해외 서버 공식 사이트)

‘라젤트’는 다른 파티원의 대미지를 대신 받는 탱커겸 공격력 버프 지원가다. 파티를 꾸릴 때 마땅한 캐릭터가 없다면 어디에 넣어도 1명 몫을 한다. 단, 리더 자리에는 넣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제대로 된 탱킹을 하려면 3 어빌리티를 개방해야 한다.

‘네프팀’은 보스전에서 극딜 타임을 제공하는 ‘피버 타임’을 활용한 덱 ‘광속성 피버 파티’에서 채용한다. 주 활약처는 파밍 콘텐츠 ‘흔들리는 미궁’으로, 3~4성 캐릭터를 조합해 속성 상성과 상관 없이 오토 공략이 가능한 가성비 파티다. 더불어 해외 서버에서는 오픈 0.5년을 기념해 새로운 버전의 네프팀이 등장한 바 있다. 이 네프팀은 뛰어난 성능을 가졌고, 이번 시간에 소개하는 네프팀과 함께 쓴다. 여러모로 ‘일단 얻어두면 시간이 지날수록 도움이 되는 캐릭터’라고 생각하면 된다.

끝으로 ‘소냐’는 수속성 파티를 상징하는 딜포터다. 리더 자리의 메인 슬롯에 배치하고, 핵심은 30 콤보를 여러 번 달성하는 것이다. 30 콤보를 달성할 때마다 자신과 아군 수속성 캐릭터의 공격력을 높이기 때문이다. 다만, 오픈 초기에는 수속성이 그리 강하지 않다는 평이 있어, 추후 쓸만해지는 대기만성형 캐릭터라고 기억해두자.

▲ 아무튼 이 셋만 피하면 된다는 것이 올드 유저들의 공통된 평가 (사진: 국민트리 제작)

그밖에도 여러 5성 캐릭터가 있지만 이번 시간에는 여기까지만 알아보자. 다른 캐릭터들은 추후 새로운 어빌리티를 받거나, 캐릭터가 등장해야 파티를 꾸릴 수 있는 경우가 존재한다. 다만, 예외적으로 위 이미지의 세 캐릭터는 가급적 피하는 것을 추천한다. 사용하기 무척 까다로워 숙련 유저들이 고개를 가로젓는 3인방이다.

※ 이전 기사로 보는 캐릭터, 파티 공략

– 필리아, 실티를 채용한 풍속성 부유 덱 (기사 링크)

서브 파티는 ‘베르세티아’의 ‘암속성 초살 파티’ 편성

▲ 1군으로는 추천하지 않는다, 화속성 관통 파티의 서브로 채용 (사진: 국민트리 제작)

‘베르세티아’를 뽑았다면 ‘암속성 초살 파티’를 꾸릴 수 있다. ‘보스 배틀’ 콘텐츠에서 재화를 파밍할 때 맹활약해 화속성 관통 파티를 꾸리고 서브 덱으로 갖추는 것이 베스트다. 베르세티아 외에는 3~4성 캐릭터로 조합을 완성할 수 있고, 이후 오랜 시간 사용 가능하다.

베르세티아는 파티의 심장이다. 팬덤에서 ‘누나’라고 부르는 캐릭터이며, 파티 내 암속성 캐릭터의 HP가 절반 이하라면 무수한 버프를 부여한다. 암초살 파티는 이런 특성을 활용, 캐릭터의 HP를 빠르게 깎으며 스킬 게이지와 버프를 충당하고 최단 속도로 보스를 처치하는 것이 목표다.

파티는 위 이미지의 캐릭터를 그대로 조합하고, 추후 스킬 게이지를 채워주는 장비 위주로 파밍해 착용하면 된다. 각 캐릭터 역할과 위치가 확고해 마땅한 대체 자원은 없지만, 베르세티아 외에는 레어도가 낮아 비교적 저렴하게 만들 수 있다. 조합에 따라 스킬을 5연사하는 콤보도 가능한데, 이는 추후 기사에서 자세한 사용법을 소개하겠다.

※ 이전 기사로 보는 캐릭터, 파티 공략

– 암속성 초살 파티 공략 (기사 링크)

좋은 게임은 즐거운 게임이라고 생각하는 GM 까막입니다. 언제나 게이머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열정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겠습니다. 콘텐츠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은 필수 입력 항목입니다.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