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모바일게임
팔로우 다운로드
6.9

괜찮아요

6.7

유저평점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일본판 체험기, 오락실에 두고 온 한을 풀어줄 게임

그 옛날 오락실엔 많은 스타가 있었다. 쏟아지는 총알을 요리조리 피하며 적의 심장부에 폭탄을 던지던 파일럿, 2인용 건 슈팅 게임을 1인용 쌍권총 게임처럼 즐기던 총잡이, 심지어 틀린 그림 찾겠다며 매직 아이를 보이던 마법사도 있었다. 그리고 대전 액션 게임을 평정한 격투가 무리 역시 빼놓을 수 없다. 그들은 좀처럼 자리에서 일어나는 법이 없었고, 격투가의 현란한 플레이에 빠진 팬들도 언제나 그의 뒤를 지켰다. 수없이 들려오던 ‘Here comes new challenger!’라는 외침. 거기서 본 격투 게임은 너무도 쉬워 보였다.

하지만, 직접 앉아서 조작하면 발동되는 기술이 없는 경우가 다반사다. 초보 유저들은 ↓+→를 조합한 간단한 기술만 쓸 수 있었고, 당연히 다른 플레이어에게 상대가 될 수 없었다. 물론, 그들도 이길 수 있는 방법이 없지는 않았는데, 꼼수가 존재하긴 했다. 그걸 썼다간 진짜 주먹질을 할 각오를 해야 했지만 말이다. 머리로는 다 알고, 입으로도 다 떠들 수 있던 것들이 손으로는 전혀 입력되지 않았던 비참함… 왠지 내 캐릭터만 아픈 것 같고, 내 조이스틱만 고장 난 것 같은 억울함 속에 얼마나 많은 동전이 던져졌던가. 오락실엔 그런 슬픈 사연이 참 많다.

▲ 모바일로 돌아온 ‘더 킹 오브 파이터즈’

편리한 조작, 누구에게나 열린 고수의 길

그렇게 묻어뒀던 기억이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를 통해 다시 깨어났다. 9일, 국내 사전등록을 시작했으며, 일본에서는 2018년 7월에 오픈한 횡스크롤 액션 모바일 게임이다. 지난해 지스타 현장에서는 체험판을 제공하기도 했다.

다만, 현재는 국내에서 게임을 즐길 수 없어 일본 버전을 설치했다. 그리고 게임을 시작하자 잊고 있었던 옛 시절 감성과 마주했다. 새 옷을 입고 서 있는 그 친구에게서 눈을 뗄 수 없었다. 여전히 미소년의 모습인 쿄가 앞에 서 있는 게 당혹스러웠고, 지금도 여고생인 아테나에게 열광하기엔 머쓱한 나이라는 게 슬펐지만 너무도 설렌 순간이었다.

원작이 대전 액션 게임이었던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모바일 횡 스크롤 액션으로 재탄생했다. 이젠 더 많은 적에게 더 화려한 기술을 펼쳐야 한다. 즐길 게 많아진 건 반갑다. 그러나 조작에 자신이 없는 유저는 게임의 반도 제대로 즐기지 못할 수도 있다는 걸 생각하면 매니아만의 게임이 될 가능성도 있어 보였다. 한 예로 옛시절 쿠사나기 쿄의 경우 ‘→↓↘’를 조합한 백식 귀신태우기만 제대로 사용할 수 있던 유저들이 있었다. 그덕에 그 쿄는 ‘워리야!’를 온종일 외쳤고, 유저나 캐릭터나 모두 지쳐 오락실을 떠나고는 했다.

▲ 모바일 횡 스크롤 액션 게임으로 재탄생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다행히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버튼 터치 한 번으로 기술을 펼칠 수 있었다. 쿄의 칠십오식 개, 리 백팔식 대사치, 이백십이식 금월 양 등을 드디어 쓸 수 있게 된 것이다. 새로운 시대에 다시 소환된 캐릭터들은 게이머를 따지지 않고, 작동 오류 없이 제 기량을 원 없이 펼칠 예정이다. 더는 커맨드를 외우지 않아도 되고 덕분에 모든 캐릭터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그리고 애꿎은 조이스틱 탓을 할 필요도 없다. 원하는 타이밍에 쓰고 싶던 기술을 쓰면서 적을 때려잡고 스트레스를 풀면 된다. 십 년도 더 지난 지금에서야 모든 유저가 ‘더 킹 오브 파이터즈’를 온전히 즐길 기회가 온 듯싶다.

그렇다고 게임이 싱겁거나 시시하다는 건 아니다.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원작보다 캐릭터의 조합이 더 중요하다. 기존 시리즈에서 볼 수 있었던 스트라이커와 서포터 시스템을 유지하는 동시에 팀을 이룬 세 가지 캐릭터를 태그하며 플레이할 수 있다. 캐릭터들이 돌아가며 기술을 쓰고, 이를 콤보로 이어가야 한다.

시작과 함께 쿄를 얻어 플레이할 수 있었는데 초반부를 넘어서며 쿄 하나로 플레이하는 데 한계가 왔다. 그래서 마이, 이오리 등을 조합하며 진행했고, 그때부터는 캐릭터 교체 타이밍과 적절한 기술을 조합하는 게 필요했다. 이 능력이 고수와 하수를 나누는 기준이라 할 수 있겠다.

▲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쿠사나기 쿄 (출처: 유튜브 채널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오락실 감성과 모바일 트렌드의 조화

오래된 역사를 가져 올드한 감성만 자극하는 게임 같지만,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시대에 어울리는 세련된 외형을 가지고 있다. 배경과 인물 모두가 2D였던 원작과 달리 입체적으로 구현됐다. 그리고 과거 작았던 한 컷의 무대는 다양하고 방대한 필드로 넓어졌으며, 캐릭터는 이질감 없이 부드럽게 움직였다.

캐릭터 의상 및 모션은 원작의 느낌을 디테일하게 살리면서 기술별 이펙트는 훨씬 더 화려하게 표현했다. 특히, 기술 사용 시 나오는 슬로우 모션과 특별한 애니메이션이 더해진 연출은 보는 재미가 있다. 게다가 기술명을 외치는 캐릭터의 음성과 타격음은 세밀하고 박진감이 넘쳤다. 이처럼 세련된 영상과 세밀한 사운드가 만난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생생한 타격감과 손맛을 느낄 수 있는 게임으로 내 앞에 서 있었다.


▲ 3D 그래픽으로 구현한 KOF의 캐릭터들

오랜 팬으로서 시리즈의 모든 캐릭터를 만날 수 있다는 점도 설렌다. 이 게임을 즐겼던 유저에겐 특별히 아끼는 ‘원픽 캐릭터’가 하나쯤 있다. 기술 커맨드를 공부하면서 그들의 스토리에 관심을 가지는 이들도 있었다. 이런 게이머들의 취향을 반영했는지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는 역대 모든 캐릭터를 구현했다. 심지어 특별한 커맨드로만 선택할 수 있던 ‘피에 미친 이오리’, 통칭 ‘폭주 이오리’까지 플레이할 수 있다. 기존 팬들에겐 개성 강한 캐릭터들을 다시 만나고, 그들의 기술을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다.

게임엔 PvP 콘텐츠가 있어 원작 대전 액션 게임의 묘미도 즐길 수 있다. 횡스크롤 액션과 구분되는 모드로, 원작의 뿌리와 감성을 잊지 않은 것이다. 옛 시절 오락실에서 패배만 했던 그 서러움을 풀어낼 기회가 왔다. 더불어 최근 게임의 트렌드를 반영해 캐릭터를 육성하는 요소가 추가되었다. 원작에선 완성된 캐릭터의 완벽한 모습만 봐왔는데, 이제는 점점 더 강해지는 캐릭터와 함께 모험을 펼치게 됐다.

참고로 모든 캐릭터는 94~01, 그리고 올스타 시즌으로 구분되어 있으며, 같은 캐릭터라도 시즌에 따라 능력치가 다르다. 한 예로 94년 쿄는 3성이지만, 95년의 쿄는 5성이다. 마치, 스포츠 게임에서 선수들을 분류하듯 캐릭터를 구분한 이 시스템은 수집에 흥미를 더한다.

▲ 시즌별로 특성이 다른 ‘쿠사나기 쿄’

시리즈를 모르면 즐길 수 없다?

오랜 역사가 있는 게임이기에 KOF를 처음 접한 유저라면 진입장벽을 걱정할 수도 있다. 실제로 KOF는 캐릭터별 스토리와 수많은 기술 및 필살기 등 그간 두텁게 쌓인 역사가 있는 게임이다. 그러나 겁 먹을 필요는 없다. 우선 KOF 시리즈의 스토리는 분명 흥미로우나 모른다고 해서 게임의 재미에 방해가 되지는 않는다. 쿄와 이오리, 마이 정도만 아는 유저로서 게임을 늘 재미있게 즐겨왔고, 일본어 독해에 문제가 있었음에도 즐겁게 플레이했다.

기술 역시 복잡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 무수히 많은 기술 중에서 캐릭터의 대표 기술만 꼽아뒀고, 몇 번 조작해보면 어떤 타이밍에 써야 하는지 파악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다만, 기술 조합에서 중요한 건 있다. 바로 적을 공중에 띄웠을 때다. 이 상황에서는 내 캐릭터의 기술을 조합하고, 캐릭터를 태그하면서 무수히 많은 콤보를 이어나갈 수 있다. 물론, 콤보는 타이밍에 맞춘 버튼 터치로 충분히 해낼 수 있으니 게임을 처음 접한 유저라도 전혀 부담을 가질 필요가 없다.

▲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메인 트레일러 (출처: 유튜브 채널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Here comes new challenger!

그리웠던 캐릭터들의 목소리와 함께 한 번쯤 현실에서도 따라 해봤던 기술들을 조작하며 추억에 빠질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못 이뤘던 고수 격투가의 꿈을 모바일로 곧 어디서든 이룰 수 있게 된다. 보기만 했던 유저라면, 이번 기회에 모르고 지나쳤던 ‘더 킹 오브 파이터즈’의 재미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9일, 넷마블은 모바일 액션 기대작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의 사전등록 이벤트를 시작했다. 수많은 캐릭터가 새로운 무대에서 보여줄 새로운 이야기를 곧 만날 수 있다. 떠났던 KOF의 무대에 다시 오를 시간이다. 은퇴하려 했던 파이터가 다시 링에 오를 때 이런 느낌이 들지 않을까? 벌써, 손가락이 간질간질한 걸 보니 새로운 도전자가 될 준비는 모두 끝난 듯하다.

모든 게임에 흥미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모든 게임을 다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재미있는 게임을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좋은 게임에 답을 할 수 있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콘텐츠 기획팀 기자/사원

SNS 화제

댓글

이메일 주소가 허용되지 않습니다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

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