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븐2 PUBLISHER: NETMARBLE

[레이븐2 꿀팁] 도감 재료 상인은 평소처럼 파밍하며 이용

/ 1

지난 3일, '레이븐2'는 흥미로운 콘텐츠를 업데이트했다. 재료 아이템을 NPC 상인에게 선물해 호감도를 올리는 시스템이다. 동시에 새로운 NPC 상인 도감 재료 상인이 마을을 찾아왔다. 덕분에 특무대 도감의 몬스터 도감작에 유의미한 변화가 생겼다. 이번 시간 꿀팁의 주제가 잡혔으니 바로 본문을 확인해 보자.

도감 재료 상인 업데이트, 스펙 업으로 이어진다


▲ 최근 업데이트로 마을에 등장한 '도감 재료 상인' (사진: 국민트리 촬영)

먼저 도감 재료 상인을 간단히 짚어보자. 이제 NPC에게 아이템을 주고, 호감 단계를 높일 수 있다. 단계가 오를 때마다 답례품을 받고, 상점에 새로운 상품을 입고한다. 잡화 상점은 상위 물약과 골드 던전 시간 충전석, 장비 상점은 보급 상자를 추가한다.

도감 재료 상인은 보스 도감 상자를 판매하는데, 이게 포인트다. 레이븐2 몬스터 도감은 필드 사냥을 오래 하다보면 자연스레 달성하고, 보상을 받는 콘텐츠다. 최고 보상은 한 지역의 도감을 모두 완성했을 때 받는 영웅 등급 보상 상자다. 사용 시 최상급 소환서와 신비로운 비약 상자, ○○의 무공 훈장을 받는다. 아이템 컬렉션에 등록하면 스탯 보너스를 얻는다.


▲ 훈장 하나 얻을 때마다 스탯이 2개 오르는 셈 (사진: 국민트리 촬영)


▲ '보스 분석 재료는 어떻게 모아요?'라고 물으면 할 말이 없는 게 문제였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여기서 문제가 있었으니 해당 지역의 보스 몬스터다. 리젠 시간이 워낙 길고, 처치해도 분석 재료를 드랍할지 미지수다. 그래서 국민트리도 몬스터 도감작으로 각종 보상을 얻되, 최종 보상은 잊어도 좋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이번 업데이트로 도전해볼 만한 콘텐츠가 됐다.

분석 재료를 많이 파밍해야 하지만, 부담가질 필요는 없다. 몬스터 도감작은 원래 마라톤이다. 오히려 보스 분석 재료를 얻을 수 있어 100% 달성 난도는 더 내려간 셈이다. 물론, 걱정거리도 있다. 도감을 빨리 완성하기 위해 사냥터를 옮길지 여부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굳이 옮길 필요는 없다. 자세한 이유는 다음 문단에서 설명하겠다.

분석 재료 파밍? 평소 즐기던대로 파밍해도 문제 없다


▲ 아마 지금쯤 환희의 언덕 분석 재료가 남은 유저가 정말 많을 거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신규 콘텐츠가 나왔으니 '이걸 어떻게 이용해서 이득을 보지?'라는 생각이 든다. 가장 쉽게 떠오르는 건 사냥터를 이리저리 옮기며 몬스터 도감을 빨리 마무리하는 것이다. 다만, 굳이 추천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평소 여러분이 하던대로 파밍하는 게 좋다.

원인은 파밍 효율이다. 도감 재료 상인의 상품을 구매하려면 몬스터 도감 주화가 필요하다. 주화는 분석 재료를 분해할 시 얻는다. 이때 분해할 건 당연히 더는 쓸모없는 분석 재료다. 아울러 상인의 호감 단계를 올리려면 재화를 많이 파밍해야 한다. 즉, 여러 곳을 떠돌기보다 한 곳에 눌러앉아 같은 걸 많이 캐는 게 이득이다.

좋은 예시가 보석 파밍 명소 환희의 언덕이다. 장신구를 마련하려면 여기서 긴 시간을 보내야 한다. 자연스레 분석 재료가 많이 쌓이고, 분석도 빨리 끝난다. 당연히 이후 획득한 분석 재료는 무주공산이 된다. 이걸 분해하면 된다. 예전과 똑같이 파밍하면서 보스 분석 재료를 모을 수 있다.


▲ 아이템 컬렉션 달성과 분석 재료 파밍을 병행하자 (사진: 국민트리 제작)

그럼 다른 분석 재료 파밍은 언제 할까? 아이템 컬렉션 작업과 병행하는 걸 권한다. 레이븐2는 장비 외에도 각종 도감을 통해 스탯을 챙겨야 한다. 이때 같은 아이템을 여러 개 파밍하는 게 필수다. 그만큼 시간이 많이 들어가는 작업이다. 이럴 때 겸사겸사 함께 진행하자. 모자란 건 추후 날을 잡아 마무리하는 걸 추천한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제작 재료를 모은 후 장비 마련이 먼저다. '몬스터 도감 + 아이템 컬렉션' 작업은 우선 순위가 조금 밀린다.

몬스터 도감 100% 보상, 빨리 끝나는 것부터 진행


▲ 여러분의 직업에 맞는 공격력 + 명중을 우선 (사진: 국민트리 제작)


▲ 보석, 희귀 장비 완제품 파밍을 위해 자주 방문하는 장소 (사진: 국민트리 제작)


▲ 고스펙이라 자부하는 게 아니라면, 로메른 도감작은 힘들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끝으로 레이븐2 지역별 몬스터 훈장 보상 정보다. 각 지역 몬스터 도감을 100% 완료했을 때 보상인 셈이다. 클리어 난도는 당연히 '벨루시아 - 데론 - 로메른' 순서로 쉽다. 보다시피 모든 도감을 완성할 필요는 없다. 직업이나 주력 콘텐츠에 따라 쓸모 없는 사항이 있다. 가령 나이트레인저와 디스트로이어라면 원거리 공격력이 꼭 필요하지만, 다른 직업은 그렇지 않다. 이를 고려하며 분석 재료를 모으자. 

무난한 선택지는 벨루시아와 데론 지역에서 공격력과 명중, MP 회복을 빨리 끝나는 순서로 진행하는 것이다. 레이븐2 유저 여러분이 어떤 콘텐츠를 즐기든 쓸만한 스탯이다. 클리어 속도를 강조한 건 앞서 언급한 대로 다른 제작 재료 파밍을 우선하기 위해서다.

김태호 기자 좋은 게임은 즐거운 게임이라고 생각하는 GM 까막입니다. 언제나 게이머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열정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겠습니다.
유저리뷰
  • 신규 서버 솔라 호노르 추가볼카노스2024년 7월 17일
    7
  • 레이븐 1에서 이어지는 어두운 이야기siuuuuuu2024년 7월 9일
    8
  • 넷마블의 상반기 RPG 게임티확찢은과학2024년 7월 1일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