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븐2 PUBLISHER: NETMARBLE

[레이븐2 꿀팁] 희귀 장비 대체제로 쓰기 좋은 '고급 명중 장비'

/ 1

'레이븐2'는 꾸준히 장비와 아이템 컬렉션을 업데이트하고 있다. 그 결과 장비 옵션과 드랍 테이블이 무척 다양해졌다. 이번 시간은 그런 장비 중 고급 장비에 집중했다. 여기서 '희귀 장비 입수 난도가 내려갔는데 왜?'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이유가 있다. 아직 희귀 장비를 갖추지 못한 유저가 많기 때문이다. 희귀 장비를 마련할 때까지 대체제로 쓸만한 고급 장비를 이번 시간에 알아두자.

명중이 급할 때 쓸만한 고급 장비


▲ 급하게 명중을 끌어올 수단이 제법 늘었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레이븐2에서 가장 중요한 스탯은 명중이다. 지금은 명확한 가이드 라인이 잡혔고, 고수 유저들이 충분한 수치를 갖춰 초창기보다 관심이 줄었다. 하지만, 일반, 라이트 유저 중에는 여전히 명중 확보로 어려움을 겪는 이가 많다. 명중 확보의 핵심은 희귀 장비 마련인데, 장시간 재료 파밍과 강화 실패 확률 부담이 큰 것이다.

이 부분은 생각보다 쉽게 해결할 수 있다. 그동안 레이븐2는 꾸준히 새로운 장비를 업데이트했고, 옵션 선택지가 늘었다. 그 결과 스탯을 조금 감수한다면 고급 중에서도 쓸만한 장비가 꽤 있다. 좋은 예시가 위 이미지 속 '악령의 군화'다. 벨루시아 지역 던컨 기사단 주둔지에서 파밍할 수 있다.

명중 상승 폭이 적어 아쉬울 수 있는데, 여기서는 장비 티어와 비교해야 한다. 제작할 수 있는 신발 중 명중 옵션이 붙은 건 최소 영웅 등급이다. 당장 명중이 급한 유저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방어력을 조금 손해 보더라도 고급 장비로 명중을 챙겨 수월하게 사냥하는 게 좋다. 아니면 희귀 장비를 따로 구해 스위칭하는 것도 방법이다. 마침 레이븐2는 전투 중에 장비를 교체할 수 있다.


▲ 초보자나 라이트 유저에게 제작 2단계 장비 마련은 그림의 떡이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투구나 망토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해당 장비는 제작 기준으로 희귀 2단계부터 명중 옵션이 붙는다. 고급 명중 장비와 명중 스탯 차는 2인데, 제작 비용은 어마어마한 차이가 난다. 

그 동안 레이븐2 국민트리가 희귀 장비를 '무기 - 장갑 - 상의/하의' 순서로 만들 걸 추천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무기와 장갑은 계승자의 인장으로 1단계 장비를 만들어 바로 명중을 챙길 수 있어서다. 

명중 올려주는 고급 장비, 어디서 뭘 파밍하죠?

그럼 어떤 고급 장비를 구해서 착용할지 고민이 들 것이다. 원하는 장비를 찾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사냥터 드랍 테이블과 아이템 컬렉션을 찾아보는 것이다. 일일이 뒤지는 건 번거로우니 국민트리가 쓸만한 아이템을 갈무리했다.

다만, 설명에 앞서 한 가지 기억해 두자. 고급 명중 장비는 '명중을 빨리 올려야 하는데, 희귀 장비를 마련하기 어려운 유저'를 위한 정보다. 명중 기준선(자신의 레벨 x4 이상)을 갖췄다면, 하나둘 희귀 장비로 바꾸는 걸 추천한다.


▲ 설원의 건틀릿은 파밍하지 않고, 넘겨도 좋다 (사진: 국민트리 제작)

먼저 직업 불문 사용할 수 있는 보편적인 고급 명중 장비다. 신발 악령의 군화는 지난 문단에서 설명한대로다. 벨루시아의 던컨 기사단 주둔지에서 드랍한다. 명중 신발은 구하기 힘드니 제법 오래 쓴다고 생각해도 좋다.

용병의 다리보호구는 명중을 제공하는 희귀한 하의다. 일반 던전 깊은 늪과 붉은 바위 협곡의 동쪽 관문에서 획득 가능하다. 한 가지 맹점은 던전의 입장 난도다. 깊은 늪은 40레벨, 붉은 바위 협곡은 55레벨에 열린다. 해당 레벨을 달성했을 때 명중이 모자란다면 파밍을 염두에 두자. 물론, 고급 등급이라 의도치 않게 얻을 가능성도 높다.

설원의 건틀릿은 데론 지역 진홍빛 들판에서 드랍한다. 하지만, 굳이 파밍할 필요성은 낮다. 장비는 희귀 등급 제작 1단계부터 명중 장비를 드랍한다. 테라몬드와 골드를 마련하는 즉시 계승자의 인장으로 제작, 착용하는 걸 추천한다.


▲ 고대의 신전 드랍 테이블을 확인해보자 (사진: 국민트리 제작)

다른 장비는 일반 던전 고대의 신전에서 나온다. 원거리 직업 나이트레인저와 디스트로이어는 2단계 '마력의 깃든 땅'을 방문하자. 목표는 용병의 면갑과 은총이 담긴 망토다. 공통으로 원거리 명중을 제공한다.

근거리 직업 뱅가드와 버서커는 1단계에서 기사의 투구를 노리자. 근거리 명중을 제공한다. 마법 직업 엘리멘탈리스트와 디바인캐스터는 상당히 애매하다. 같은 1단계에서 마법 명중 망토를 드랍하는데, 제작 장비보다 성능이 낮다. 제작 재료를 최대한 아끼고 싶을 때 고민해 보자.

물약 값 부담 줄이는 TIP, 싸우지 않을 때에는 OFF 전환


▲ 으아아악 할머니, 솔직히 비싸요 (사진: 국민트리 제작)

끝으로 짜투리 팁을 정리했다. 레이븐2는 물약을 먹으며 싸우는 게 기본이다. HP 물약은 물론, 공격과 이동 속도, 명중 버프를 위해 다양한 물약을 복용한다. 이런 물약은 대부분 마을 잡화 상점에서 판매한다. 한 가지 문제가 있다면, 물약값이 은근히 비싸다는 점이다. 당연히 필드 사냥을 오래 할수록 물약에 드는 비용이 오른다. 앞선 내용과 연결하자면, 장비 제작에 쓸 골드가 줄어드는 셈이다.

조금이나마 부담을 줄이는 방법이 있다. 전투 중이 아닐 때에는 물약 자동 사용 설정을 끄면 된다. 퀵 슬롯에 등록한 건 위로 드래그하고, 성수는 버튼을 눌러 OFF를 누른다. HP 물약은 따로 건드릴 필요 없다.


▲ 물약 자동 사용 시점은 캐릭터가 움직일 때를 기준 (사진: 국민트리 제작)

원인은 시스템이다. 레이븐2의 물약 자동 사용 기능은 캐릭터가 움직일 때를 기준으로 삼는다. 여러분이 마을에서 창고를 정리하는 중이라고 가정해 보자. 이때는 캐릭터가 가만히 서 있으므로 물약을 소모하지 않는다. 만약 물약을 사러 잡화 상점으로 이동한다면? 즉시 물약을 자동 사용한다.

자연스레 전투하지 않을 때에도 물약을 낭비하기 십상이다. 특히 이동 속도를 올리는 신속의 물약, 극한 가속의 자극제는 몰라도 HP, MP 회복을 올리는 활력의 물약은 아무 의미 없이 줄어든다. 그중 정점은 싱싱한 야채 꼬치다. 심지어 이건 1개에 5,500골드로 가격도 비싸다. 이동할 때나 마을에 있을 때 물약 자동 사용 기능을 꺼서 골드 부담을 줄여보자.

김태호 기자 좋은 게임은 즐거운 게임이라고 생각하는 GM 까막입니다. 언제나 게이머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열정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겠습니다.
유저리뷰
  • 신규 서버 솔라 호노르 추가볼카노스2024년 7월 17일
    7
  • 레이븐 1에서 이어지는 어두운 이야기siuuuuuu2024년 7월 9일
    8
  • 넷마블의 상반기 RPG 게임티확찢은과학2024년 7월 1일
    6